TV조선 '2020 트롯어워즈'에서 송가인이 2관왕을 차지한 가운데, 시상식에 불참해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TV조선 '미스트롯' 진 송가인이 '2020 트롯어워즈'에서 여자 신인상과 인기상을 수상했다. 국내 대중가요 역사상 처음으로 개최하는 트롯시상식 '2020 트롯어워즈'가 지난 1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날 송가인은 트롯 여자신인상, 그리고 인기상을 수상하며 2관왕을 달성했다. 그러나 시상식에서는 송가인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MC 김성주는 생방송에서 "송가인이 스케줄로 안타깝게 시상식을 함께하지 못했다. 신인상은 꼭 전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송가인의 불참 배경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한 매체는 송가인의 시상식 불참을 확인하고 소속사에 전화와 문자를 남겼지만 응답이 없었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매체는 송가인이 출연을 확정한 KBS2 '트롯 전국체전'에 집중하기 위해 '트롯 어워즈'에 불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NISI20191013_0000411019.jpg

 

송가인 "무명 때 도와주는 사람 없어"

송가인은 최근 진행된 '서울X음악여행' 녹화에서 무명시절을 떠올렸다. 고향 진도에서 올라와 서울에서 홀로 생활한 송가인은 "저는 무명시절이 길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당시에는 금전적인 부분이 힘들었다. 도와주는 사람이 없었다. 아무래도 혼자 생활 하다 보니 모든 순간이 힘들었던 것 같다. 오로지 음악 하나만 듣고 연습했다. 작은 무대에 서는 것을 감사히 생각하며 했었다"고 말했다.

 

반대로 가장 기뻤던 순간으로는 TV조선 '미스트롯' 우승을 꼽았다. 송가인은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1등 했을 때가 가장 제게 있어서 큰 계기가 아니었나 싶다"며 "서울은 제게 희로애락이 있는 제2의 고향인 것 같다"고 말했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11hqdefault1.jpg 22hqdefault.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