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황' 나훈아가 다시 못 볼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키며 15년 만에 성공적인 귀환을 알렸다.

'가황'이 나훈아가 추석 연휴 첫날을 하얗게 불태웠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30일 방송된 KBS 2TV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는 시청률 29%(일일 전국기준)를 찍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동시간대 지상파 시청률 가운데 가장 높은 기록이다.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는 재방송은 물론, 다시보기 서비스도 없는 '단 한번의 공연'이라는 점에서 본 방송에 대한 열기는 더욱 뜨거웠고, 30%에 육박하는 놀라운 시청률을 기록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방송은 코로나19(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을 위로하고 다시 한번 힘을 내자는 취지로 마련됐으며, 전세계 1000명의 관객과 사전 진행한 비대면 콘서트였다. 나훈아는 자신의 히트곡뿐 아니라 '명자!', '내게 애인이 생겼어요', '테스형!' 등 신곡도 함께 선보였다. KBS는 오는 3일 밤 나훈아와 제작진의 6개월간 공연 준비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스페셜-15년만의 외출'을 방송한다.


0004282560_002_20201001080123898.png


"내려올 시간 찾고 있어"

나훈아는 최고의 가수지만, 이제 내려올 자리를 찾아야할 때라고 마주한 현실을 언급했다. 나훈아는 '언제까지 노래를 할 것이냐'는 물음에 "내려올 자리나 시간을 찾고 있다. 이제 내려와야할 시간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언제 내려놔야할지 시간을 찾고 있다. 느닷없이 될 수도 있다. 길지는 못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그는 "이왕 세월이 흐르는 거, 우리가 끌려가면 안 된다.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살아야한다"며 나이에 연연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나훈아는 "역사책에서도 국민 때문에 목숨을 걸었다는 왕이나 대통령은 한 사람도 본 적이 없다. 바로 여러분들이 나라를 지켰다"며 "대한민국 국민이 세계에서 1등이다. 세계가 놀라고 있다. 여러분 긍지를 가지셔도 된다. 분명히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다. 사랑하고 고맙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