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측으로부터 2억 원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당한 K기자가 입장을 밝혔다. 김호중 측의 "악의적 보도"라는 주장에 K기자는 "사적 감정, 전 매니저와의 사적인 관계는 전혀 없다. 팩트체크한 기사다"라고 반박했다.

kang2.jpg

가수 김호중의 소속사로부터 2억 원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당한 K기자가 입장을 밝혔다. 

K기자는 8월 28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 진행자 이진호 기자와 전화연결을 통해 김호중 관련 의혹을 보도한 이유를 언급했다. 그녀는 "김호중 전 매니저와 특수한 관계냐"라고 묻는 질문에 "전 매니저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 제보를 받으면 어느 정도 사실에 근거한 것인지 팩트 체크를 하고 그게 사회적으로 의혹을 제기할 만하면 하는 것뿐이지 전 매니저와 사적인 관계는 전혀 없다"고 답했다. 

 

K기자는 "제가 쓴 의혹 제기 기사들을 보면 알겠지만, 그 내용들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은 없다. 충분히 의혹 제기를 할 만한 부분이고, 사회적으로도 많은 사람이 알아야 할 내용이기 때문에 쓴 것이지, 김호중 씨나 소속사 측에 사적인 감정이 있는 것은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K기자는 김호중 측의 "타이밍 맞춰 보도하는 악의적 의도"라는 지적에 대해 "그런 얘기를 들을 때마다 황당하고 화가 난다. 하나의 이슈마다 팩트 체크가 필요한 부분이 있지 않나. 팩트 체크가 되는 것에 따라서 보도를 하는 것이지 악의적인 목적을 갖고 했다는 말 자체가 악의적이고 본질을 흐리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제가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 반성도 사과도 자숙도 하지 않고, 오히려 그것을 제기한 기자에게 악의적인 공격을 하면서 본질을 흐리려는 목적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hojung3.jpg

김호중 측 "K기자, 정정보도 요청했으나 거절..명예훼손" 

김호중 소속사 측은 K기자가 군 입대 논란, 불법 도박 등 의혹 기사를 보도한 것과 관련해 "모든 논란을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허위 보도 및 과대 보도, 타이밍 맞추기로 끝까지 논란을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K기자의 기사가) 전 매니저라고 주장하는 권 모 씨의 일방적인 입장만 담은 편파적 기사가 게재됐다.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며 "정정보도를 요청했으나 거절당했으며 계속해서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허위 보도로 김호중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건 물론, 예정된 일정 등에 심각한 차질을 빚게 했다"면서 소송을 제기한 이유를 설명했다. 

 

스타들의 이야기를 <여성조선> 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0824썸네일3_400.jpg

 

0824썸네일_400.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