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어머니가 팬들에게 금품 및 굿을 강요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hojung.jpg

 

'트바로티' 김호중의 어머니가 팬들에게 금품 및 굿을 강요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7월 7일 한 매체는 "김호중의 친모 A씨가 지난해 12월 팬 카페의 전신인 밴드에 등장해 회원들에게 개인적으로 접근했고, 이후 친모가 개인적으로 그들에게 접근해 '굿을 하라'고 권유했다"고 보도했다. 

 

매채에 따르면, 지금까지 공개된 피해자만 3명이며, 피해 금액이 840만 원에 달한다고. 뿐만 아니라 '미스터트롯' 결승을 앞두고 김호중의 전 매니저에게 액받이 굿을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김호중이 방송 스케줄 중"이라며 "스케줄이 끝나는 대로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ojung2.jpg

김호중 친모 "방송에서 나온 내용 모두 진실 아냐" 문자 공개

매체는 또 김호중 친모로 보이는 인물이 팬과 나눈 문자 메시지도 공개했다. 김호중은 지난 4월 방송된 '사람이 좋다'에서 "부모님이 이혼하신 후 어머니와 아버지가 모두 재가하셨다"며 할머니가 키워주셨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메시지에서 자신이 김호중의 친모라고 주장하는 인물은 "방송에서 나온 내용은 모두 진실이 아니다. 언젠가 팬미팅을 할 때 진실을 호중이가 밝힐 것이다" "때가 되면 다 밝힐 것"이라고 주장, 김호중이 방송에서 밝힌 성장과정 진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