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를 아직 개발하지 못한 상황에서 팬데믹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신종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중국에서 발생한 이 바이러스는 일명 돼지독감으로 불리지만 사람에게 전염될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알려졌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상가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식료품을 사고 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발원지 중국에서 새로운 바이러스가 출현했다. AFP 등에 따르면 중국 대학질병통제예방센터 소속 과학자가 현재 중국에서 신종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나타났고, 이 바이러스는 돼지를 매개로 인간에게도 옮을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의 논문을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했다.

 

중국에서 발생한 돼지독감, 전 세계 대유행 가능성 높아

G4 EA H1N1(이하 G4), 일명 돼지독감이라고 불리는 이 바이러스는 2009년 유행한 신종플루와 유사하다. 신종플루은 멕시코에서 발병해 2009년 전 세계에 퍼졌으며 이번에 발견된 돼지독감과 마찬가지로 돼지에게서 인간에게 전염된 변종바이러스다.

 

연구진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 10개 지방의 도축장과 동물병원 돼지들에게 3만 건의 검체를 채취해 돼지독감 바이러스 179개를 분리한 결과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 대다수가 2016년부터 돼지들 사이에 널리 퍼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사람과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동물인 페럿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실험을 진행한 결과, 바이러스가 전염성이 높고 심각한 증상을 보이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최근 중국 축산업 종사자들 사이에서 돼지독감 감염 증거를 발견했으나 사람 간에 전염이 발생한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바이러스가 변이 과정을 거치면서 사람 간 전염이 용이해지면 코로나19 바이러스처럼 팬데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이 연구결과는 전 세계 전염병 연구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또 다른 바이러스의 등장은 달갑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vfsdfsf.jpg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29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한편, WHO는 아직 코로나19 최악의 상황이 아직 오지 않았다는 우려를 표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앞으로 더 악화 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은 지난 629(현지시간) “코로나 19로 인한 최악의 상황은 아직 오지 않았다확진자가 1000만 명, 사망자는 50만 명에 달하고 세계가 분열돼 바이러스 확산을 부추기는 상황에선 최악이 아직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WHO “아직 코로나19 최악의 상황 오지 않아”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기원을 파악하기 위해 다음 주 중 중국으로 조사팀을 파견할 것이라며 바이러스가 어떻게 시작했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630일 오전기준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0397000, 사망자는 507000명이고 완치자는 5646000명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는 630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43명 늘어 누적확진자가 12800,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누적 282명을 기록했다. 국내 신규확진자 중 지역발생이 23, 해외유입이 20명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