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과 안성훈이 '컬투쇼'에 동반 출연해 친분을 과시했다. 이들은 '미스터트롯' 경연 때부터 친해지면서 같은 소속사 식구가 됐고, 현재 같은 집에 살고 있다.

ho.jpg

'트바로티' 김호중과 같은 집에 사는 트로트 가수 안성훈이 형제 같은 친분을 드러냈다. 

지난 6월 24일 방송된 '두시 탈출 컬투쇼'에는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김호중과 안성훈이 게스트로 참석해 인연을 밝혔다. 

안성훈은 "내가 먼저 회사에 들어왔는데, 호중이와는 경연 때부터 친했다. 그래서 회사에 호중이와 같이 살고 싶다고 말했다"고 했다. 두 사람은 현재 같은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다. 

스페셜 DJ 홍현희가 "방송을 보니 김호중 씨가 잠에서 깨는 게 쉽지 않던데"라고 하자 안성훈은 "매니저 형이 밖에서 '다했어?'락 물어보면 호중이는 아직 자고 있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한 청취자가 '축구팀 매니저인데 언제 축구 나올 거냐'라고 문자메시지로 질문하자 김호중은 "시간이 되면 무조건 나가겠다"라고 약속했다. 김호중과 안성훈은 신곡 '할무니'와 '공주님'을 열장하며 스튜디오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ho3.jpg

김호중 측, 악플러 고소 결정 "선처없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6월 24일 악플러들을 전날 명예훼손죄로 고소한 사실을 알렸다. 김호중 측은 "선처없이 강경대응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출연 후 큰 인기를 얻었지만, 일부 네티즌으로부터 꾸준히 악플을 받아왔다. 이에 김호중 측은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으며, 고소로 행동에 옮겼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