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혜영이 10년째 뇌수막종을 투병 중인 사실을 털어놓으며, 완치는 어렵지만 상태가 완화돼 아이들과 평범한 일상을 보낼 수 있는 지금을 감사해했다.


h2.jpg

투투 출신 황혜영이 10년째 뇌수막종 투병 중인 사실을 털어놓으며 아이들과 함께 보낼 수 있는 평범한 일상에 감사한 마음을 고백했다.

황혜영은 5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벌써 10년..'뇌수막종입니다' '그게 뭔데요?' '뇌종양이요'"라며 10년 전 의사로부터 진단을 받은 시절을 회상했다.

그녀는 그러면서 "티비에서 봤던 것처럼 눈앞이 하얘지거나 가슴이 먹먹해지거나 울음이 터지진 않았었어요..뭐라 한마디로 표현할 수 없는...아무 말도..그냥...병원 벤치에 한참을 멍하니 앉아 있었던"이라며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어 "위치가 절개할 수 없는 위치라 종양을 제거할 순 없고, 사이즈를 줄여놓고 평생 갖고 살면서 관리해야 한다 하더군요"라며 "그렇게 여차여차 여러 상황을 보내며 수술한 지 벌써 만 9년이 지났어요..수술한 직후 3년간은 6개월마다, 그후 3년간은 1년마다 그후엔 3년마다...그 녀석이 잘 있는지...사이즈가 커지진 않았는지..말썽은 없는지...검사하고 관리하며 지냈어요"라고 말했다.

10년 전보다는 상태가 좋아졌다고 밝힌 황혜영은 "감사하게도 너무나 감사하게도 사이즈가 많이 줄어 이젠 잘 보이지도 않는다고 해요. 또다시 3년 뒤에 만나자고 웃으면서 말씀하시는 의사샘 얼굴이 그렇게 잘생겨 보일 수가 없더라구요"라며 "너무 긴장해서인지 검사가 힘들었던 건지 낮잠이라는 걸 모르는 제가 아이들 침대에 누워 낮잠을 다 자고 오늘 하루 일도 놓고 있었어요"라고 밝혔다.

그녀는 그러면서 "정용 형제를 재우고 잠든 아이들을 보면서 아무렇지 않게 보내던 일상을 아무렇지 않게 이어갈 수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하고 감사한 일인지 또 한 번 되뇌어 봅니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쏟아냈다.

h.jpg


황혜영, 투투 출신 가수 겸 사업가…정치인 김경록과 결혼

황혜영은 1990년대를 주름잡은 그룹 투투 출신 가수 겸 방송인이다. 황혜영이 투투로 활동하던 시절 패션은 유행이 됐다. 이후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하며 100억 매출 사업가로 변신, 승승장구한 그녀는 2011년 정치인인 김경록과 결혼식을 올렸으며, 2013년 12월 쌍둥이 아들을 낳았다.

임신 당시 황혜영은 뇌종양 투병 중이었다고 밝히며 출산할 때까지 산소호흡기를 끼고 있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황혜영은 남편 김경록, 쌍둥이 아들과 '아빠본색'에 출연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