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진 임영웅이 '불후의 명곡'에서 인생역전을 이뤘다. 그는 "행복하고 소름돋는다"는 소감을 밝히는 한편, '미스터트롯'을 통한 인기 실감과 효심을 고백, 눈길을 끌었다.

bandicam 2020-05-24 11-54-51-533.jpg

 

bandicam 2020-05-24 11-55-01-417.jpg

 

bandicam 2020-05-24 11-57-44-629.jpg

 

bandicam 2020-05-24 11-58-03-866.jpg

 

bandicam 2020-05-24 11-59-11-266.jpg


'미스터트롯' 진 임영웅이 '불후의 명곡' 출연으로 '인생역전'을 이뤘다며 행복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5월 2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는 송해 가요제 특집을 맞아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등 '전국노래자랑'에서 송해와 인연을 맺은 트롯맨들이 출연했다.

특히 임영웅은 '불후의 명곡' 애청자임을 밝히며 "너무 떨렸다. TV에서만 보던 프로그램에 나오게 돼 너무 설레는 마음에 밤잠을 설쳤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불후의 명곡'에 방청객으로 왔었다며 "나는 언제쯤 저 무대에 설 수 있을까 싶었는데, 지금 이 자리에 있으니 너무 행복하고 소름돋는다"고 했다.

송해와의 인연에 대해 임영웅은 "'전국노래자랑' 포천시 편에서 '일소일소일노일노'를 불러 최우수상을 받았다. 그때 송해 선생님께서 좋은 이야기도 많이 해주셨다. 그때부터 트로트 가수가 돼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bandicam 2020-05-24 11-54-21-571.jpg

 

bandicam 2020-05-24 11-58-22-310.jpg

 

bandicam 2020-05-24 11-58-36-555.jpg


"인기 적응 안 됐지만, 식당 가면 실감…어머니 1억 생일선물 꿈 이루게 됐다"
임영웅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1억 원의 상금도 타고, 앨범도 냈다. 또 방송 및 광고 러브콜로 엄청난 수익을 올리는 톱 트로트 가수로 급부상했다.

임영웅은 인기를 실감하느냐는 질문에 "인기가 너무 갑자기 찾아와서 적응이 안 됐는데, 많은 분이 알아봐 주실 때마다 내가 뭔가를 하고 있구나 싶기는 하다"라며 "식당에 가면 사장님이 나오셔서 돈 안 받을 테니 먹고 싶은 거 다 먹으라고 하신다. 어머니처럼 챙겨주신다"고 답했다. 또 어머니 미용실로 팬들이 많이 와 현재 어머니가 일을 쉬고 있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임영웅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어머니에게 현금 1억 원을 드리겠다는 약속을 지키게 됐다. 그는 "제가 데뷔할 때 달력에다 '내가 2020년 엄마 생일 때 현금 1억을 꼭 드리겠다'고 적어놨다. 사실 말도 안 되는 금액인데 꿈으로 그렇게 적어놨다"며 "작년까지만 해도 이룰 수 없는 목표였는데, '미스터트롯'을 통해 이루게 됐다. 아직 다 드리진 못했고, 세금도 있고 하니까 제가  엄마 생일 때 1억 원을 맞춰서 드릴 수 있도록 하려 한다"고 효심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