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개월 된 딸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국민 청원을 올린 엄마의 사연이 조사 결과 거짓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범행동기를 조사 중이다.

 

ch.jpg


생후 25개월 딸이 이웃에 사는 초등학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이 학생과 부모를 처벌해 달라는 내용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50만 명 이상 동의를 얻은 한 엄마의 사연이 거짓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지난 3월 20일 국민청원게시판에 '저희 25개월 딸이 초등학생 5학년에게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해 사실 여부를 조사한 결과, 거짓으로 드러나 해당 글을 올린 A씨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라고 5월 19일 밝혔다.

자신을 경기 평택시에 거주하는 두 딸 엄마라고 밝힌 A씨는 글에서 "평소 같은 아파트에 살며 교류하던 이웃의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이 지난 17일 집에 놀러와 딸과 놀아주다가 우리집에서 하룻밤을 묵었다"며 "다음날 딸의 기저귀를 갈아주려고 보니 딸의 OO가 부어있고 아프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이어 "딸이 '오빠가 때찌했어'라고 해 병원에 데려갔더니 상처가 생겨 추후 정밀검사를 받아보자는 소견을 받았다"며 "학생 부모에게 이 사실을 알렸지만 자기 아들은 잘못이 없고 우리 딸이 문제라며 증거도 없는데 왜 그러냐는 식으로 나왔다"며 가해 학생과 부모를 처벌해 달라고 청원했고, 53만 명이 넘게 이에 동의했다.
 

ch2.jpg


경찰 "범행동기 현재 조사 중"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 A씨가 평택에 거주하고 25개월 된 딸이 있다는 것 외에 글에 적힌 내용 대부분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글을 올린 A씨의 아이디를 추적해 신원을 특정하고 면담한 결과 A씨가 지목한 가해 초등학생은 실존하지 않고, A씨가 주장한 딸의 병원 진료 내역도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어 "A씨는 처음 경찰 면담에서도 청원 글에서처럼 딸의 피해를 주장했지만, 조사가 진행되자 모두 거짓이라고 실토했다"며 "범행 동기에 대해선 명확히 진술하지 않아 현재 조사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강정수 디지털소통센터장은 "국민청원은 국민이 직접 참여해 의제를 만들어가는 국민소통의 장"이라며 "미비한 제도를 정비하는 계기가 되기도 하고, 때로는 분노와 슬픔을 나누며, 권력기관에 대한 비판과 질책뿐 아니라 정책 제안의 기능도 하고 있다. 국민 여러분의 참여 덕분이다. 국민청원의 신뢰를 함께 지켜내 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