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윤한의 아내가 임신 중이다. 윤한은 만삭 화보를 공개하며 아내가 곧 딸을 출산할 예정이며 첫째 아들을 잃은 슬픈 사연도 고백했다.

yu1.jpg


피아니스트 윤한이 아내의 임신 소식을 알리면서 첫째 유산 사실도 고백, 눈길을 끌고 있다.

윤한은 지난 5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피아니스트 윤한입니다! 거의 9개월을 참고 기다리다가 이제는 말씀 드리고 싶어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저희 부부 이번달 말쯤 이쁜 달 출산 예정이에요~"로 시작하는 글과 아내와 촬영한 만삭 화보를 게재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실 2018년 저희 부부에게 찾아왔던 첫째 아들 해일이는.. 먼저 하늘나라로 떠나서 천사가 되었습니다. 너무 힘들고 슬픈 기억도 있고 해서 이번에는 건강하게 출산한 후 소식을 알려 드리려고 했는데, 그래도 기억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께 이제는 알려드리고 싶습니다..!"라고 첫째를 잃은 슬픈 이야기도 덧붙였다.

yu2.jpg


윤한, 3년 전 8살 연하 사업가와 결혼

윤한은 지난 2017년 9월 8살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 당시 그는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결혼합니다. 늘 결혼에 대해 막연한 로망을 가지고 있었던 저에게 결혼할 때가 왔음을 가슴으로 먼저 느끼게 해준 사람을 만났습니다. 저의 부족함과 서투름까지도 온전히 사랑해 주는 사람입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윤한은 결혼 8개월 만인 지난해 5월 아내의 임신 소식을 알렸다. 4개월 뒤인 9월에 태어난다고 했지만,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것. 슬픔에 빠져 있는 이들에게 기적처럼 새 생명이 다가왔고, 곧 출산을 앞두고 있다.

윤한은 "부모가 된다는 것은 많은 희생과 책임이 따르지만, 너무나도 벅차고 뜻깊은 일인 것 같습니다"라며 "우연치고는 신기하게도 오늘이 5월 8일 어버이날이네요.. 세상 모든 부모님들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2년 넘게 고생한 제 아내에게도 너무너무 고맙고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어요"라고 고백했다.

이어 "저희 부부 곧 순산해서 소식 다시 전하겠습니다!"라며 "많이 많이 축복해 주세요!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고, 또 묵묵히 기다려 주셔서 항상 고맙습니다. - 윤한 부부 올림 2020년 5월 8일"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