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아니한가' 프로그램에서 AOA 설현을 닮은 외모로 크게 화제를 모은 이원일 셰프의 그녀, 김유진 PD가 과거 유학 시절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는 "주동자가 사과도 없이 TV에 나온 모습에 분노했다"라며 글을 올린 이유를 밝혔다. 이원일 셰프 측은 자진하차를 결정했고, '부럽지' 측은 방송분을 편집하기로 결정했다.

 

4.jpg


스타 셰프 이원일과 결혼을 앞둔 김유진 PD가 과거 유학 시절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4월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럽지'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PD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뉴질랜드 유학생 시절 집단폭행을 당했는데, 김유진 PD가 주동자라고 주장했다. 그는 "애써 잊고 살았고, 이제야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는데 앞으로 이 사람을 TV에서, 그리고 인터넷에서 얼마나 더 자주 봐야 할지 참을 수가 없어 이 글을 작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는 지난 2008년 16살 당시, A(김유진 PD 추정)의 남자친구(B)와 다른 남성(C)에 대한 이야기를 지인에게 실토했다가 A무리에게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의 주장은 상당히 구체적이고, 폭행을 당한 장소의 지도와 당시 폭행에 가담했지만 이후 사과를 받고 잘 지내고 있다는 지인들과의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시해 의혹에 힘을 실었다. 

6.jpg

5.jpg


이원일 셰프 소속사 측 "참담함 느껴..'부럽지' 자진 하차"
이원일 셰프 측은 4월 22일 "김유진 PD가 학교 폭력 가담이라는 의혹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며 사과의 말씀을 먼저 올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가장 먼저 깊은 상처를 받았을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합니다. 온라인 상에 게재된 내용은 사실 관계 확인 중이나 사안의 사실을 떠나 해당 글을 게재하신 작성자 분을 찾아 뵙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다짐을 덧붙였다.

소속사는 또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가 출연 중인 '부러우면 지는 거다' 방송 프로그램에선 자진 하차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여러분께 실망감을 드리게 돼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부럽지' 측은 "이원일 셰프의 하차와 함께 시청자 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후 방송분에 대한 편집을 결정했다"라고 입장을 알렸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