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다리 논란으로 헤어진 가수 장재인과 남태현. 남태현이 양다리 논란에 대해 재해명하자 장재인이 다시 그를 저격했다.

남태현은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팟빵 매불쇼 오피셜'에 출연해 양다리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진행자들이 관련 질물은 묻자 남태현은 "양다리는 아니었다"면서 "제가 잘못, 원인을 제공한 건 맞다. 헤어진 상태에서 다른 분을 만났고 저 때문에 상처받으셨으니까 너무 죄송하다. 그 일을 계기로 사람의 소중함을 많이 느끼고 요새는 거의 수도승처럼 집에서 지낸다"고 말했다.

 

남태현의 해명이 뒤늦게 화제가 되자 장재인은 남태현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2일 자신의 SNS에 올렸다. 장재인은 "정직하게 삽시다. 지나간 일에 얽매여 다가올 미래를 놓치지 말고. 다 '참으라'고 '엮이지 말라'고 하는데 저런 비열한 거짓말까지 참아야 하냐"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또 장재인은 걱정하는 팬들에게 "저 괜찮다. 앨범 작업하고 있다"며 "한번만 더 말도 안 되는 이야기하거나 관련 언급할 경우 회사 차원 강대응하는 것으로. 얘들아 고맙다. 합주 덕에 안정 찾음"이라고도 덧붙였다.

 

pagedf.jpg

 

 

열애 2개월 만에 양다리 폭로→진흙탕 싸움

남태현과 장재인은 지난해 4월  tvN '작업실'을 통해 남태현과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그러나 방송 도중 장재인이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을 폭로하면서 짧은 연애는 끝을 맺었다.

 

장재인은 남태현의 양다리 상대 A씨와 주고 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A씨가 자신에게 보낸 다이렉트 메시지 등을 공개했다. 또 SNS 스토리 기능을 통해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음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남태현은 "이번 일로 상처받은 장재인과 다른 여성분께 진심어린 사과를 드린다. 나를 사랑해주고 지지해준 팬들에게 큰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고개숙여 죄송하다. 내 불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해 책임지겠다"고 자필 사과문을 통해 공식 사과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