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승현과 장정윤 작가의 결혼식이 전파를 탔다. 이날 결혼식은 지난 12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치러졌다. 이날 방송을 통해 비공식으로 진행된 이 최초로 공개됐다.

사진 KBS 화면 캡처

29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승현과 장정윤 작가의 결혼식이 전파를 탔다. 이날 결혼식은 지난 12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치러졌다. 이날 방송을 통해 비공식으로 진행된 이 최초로 공개됐다. 

결혼식 하객으로 함께 방송에 출연하는 팝핀현준·박애리 부부, 최양락·팽현숙 부부 등이 참석했다. 이외에도 오지호, 서지석, 한기범, 레드벨벳 조이 등도 결혼식에 참석해 이들의 앞날을 축하했다. 축가는 가수 유미와 최제우(최창민)이 불렀다. 사회는 변기수와 김지민이 맡았다.

결혼식에 참석한 김승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많이 떨렸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며 “혼자 힘들게 생활했던 적이 떠올랐다”며 “(신부가 입장할 때)아버님(장인)이 저에게 아름다운 딸을 보내주셨을 때 ‘이런 감정이겠구나’라며 수빈이가 떠올랐다. 수빈이가 시집갈 때는 내가 그 자리에 있을 것 아니냐”고 말했다.

수빈이 역시 “아빠가 고생한 것 알고 있다. 아니까 더 잘 살았으면 좋겠다”며 “나는 아빠의 결혼식을 봤으니 좋은 경험이었다. 아빠가 꽃길만 걷길 바란다”고 말했다.

1 김승현3.jpe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