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신동이 최근 30kg를 감량한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주비스 제공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신동이 최근 30kg를 감량한 모습을 공개했다.
신동은 지난해 10월부터 한 업체의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참여했다. 신동은 당시 자신의 SNS를 통해 “혼자서는 도저히 안되겠다. 오늘부터 다이어트 신동”이라는 글과 사진을 올리며 다이어트 시작을 알린 바 있다.
신동은 과거 굶거나 덴마크 다이어트 등 다양한 다이어트를 시도했으나 매번 요요 현상을 경험했다. 결국 그는 건강까지 안 좋아지는 상황에 이르렀다. 무대에서 춤을 출 때도 체력이 부족하다는 걸 스스로 체감했다. 이에 그는 마지막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됐다. 이후 9주 만인 11월 말, 몰라보게 체중을 감량한 사진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당시, 신동이 감량한 체중은 17kg이었다. 116kg에서 99kg가 된 신동은 통통했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다부진 체격을 자랑했다. 신동은 “아직 절반도 안 왔다. 요요 제발 그만”이라고 다이어트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줬다. 신동은 다이어트 3개월 만인 이날 총 30kg 감량에 성공한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가 된 사진은 날렵한 몸매와 베일듯한 턱선을 자랑하는 신동의 모습이 엿보였다.  신동은 “전에는 굶어서 요요, 이번에는 세 끼 먹으니까 요요 걱정 없다”며 “끝나지 않았다. 11kg 더 빼려고 한다. 75kg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신동은 오는 28일 슈퍼주니어 정규 9집 리패키지 ‘타임리스(TIMELESS)’로 컴백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