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는 유산슬의 ‘1집 굿바이 콘서트’ 후반부 무대와 유산슬의 1집 월드투어 마지막 무대인 2019 ‘MBC 방송연예대상’ 현장이 공개됐다.
사진 MBC

지난 4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는 유산슬의 ‘1집 굿바이 콘서트’ 후반부 무대와 유산슬의 1집 월드투어 마지막 무대인 2019 ‘MBC 방송연예대상’ 현장이 공개됐다.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는 85세 최고령 아코디언 레전드 심성락 대가, 기타연주의 대가인 이우신과 색소폰연주 대가인 강승용이 등장해 감동을 더했다. 3인의 대가와 함께 진성은 ‘불효자는 웁니다’ 무대를, 김연자는 ‘물레방아 도는 내력’ 무대를 펼쳤다.

이 자리에서는 유산슬의 미발표곡 역시 최초공개 됐다. 이건우가 작사한 ‘인생라면’을 두고 ‘박토벤’ 박현우와 ‘정차르트’ 정경천이 작곡 대결을 펼친 가운데 관객들의 투표 결과 정차르트 표 ‘인생라면’이 선정됐다. 이에 유산슬은 정차르트의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삶의 애환을 담은 노랫말이 어우러진 ‘인생라면’을 불렀다. 이어 ‘트로트 아기상어’도 불렀다. 

유산슬은 “과분한 사랑을 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콘서트 엔딩곡은 ‘합정역 5번 출구’ 파이널 버전이었다. 합정역을 상징하는 유산슬이 선 본무대와 객석에 위치한 선유도를 이어주는 양화대교가 하늘에서 내려오는 광경이 펼쳐졌다. 

유산슬과 펭수의 캐미도 볼거리였다. 펭수는 유산슬의 ‘합정역 5번 출구’와 ‘사랑의 재개발’을 즉석에서 열창하며 유산슬을 깜짝 놀라게 했다. 또 유산슬이 신년계획을 묻자 펭수는 “그런 거 없다. 그냥 하는 거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유산슬은 “나와 공통점이 있다. 나도 그렇다”며 대세들의 공감대를 형성, 눈길을 모았다. 이날 펭수는 유산슬에게 ‘자이언트 펭TV’에 나와달라며 EBS 출연을 깜짝 제안했다. KBS ‘아침마당’,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하며 방송 3사를 아우른 대세 유산슬이 EBS까지 접수할지 기대의 눈길이 쏠린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을 중심으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 드럼 신동 유재석의 ‘유플래쉬’, 트로트 신인 가수 유산슬의 ‘뽕포유’까지,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