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김태호 PD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산슬X펭수. 펭하! 2020 경자년 새해 계획도 같은 ‘2019년 올해의 인물’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김태호PD 인스타그램

 2020년 경자년 대세가 한 자리에 뭉쳤다. 신예가수 유산슬(유재석)과 펭수가 그들이다.
 MBC 김태호 PD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산슬X펭수. 펭하! 2020 경자년 새해 계획도 같은 ‘2019년 올해의 인물’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지난해 12월 29일에 진행된 ‘2019 MBC 방송연예대상’ 대기실에서 만난 유산슬과 펭수, 조세호가 한자리에 모여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겨 있다. 서로 경쟁 의식은 보이지 않는다. 웃음을 터뜨리는 유산슬과 그를 지그시 바라보는 펭수 모습이 다정해 보이기까지 한다.
 김태호 PD는 사진과 함께 ‘토크배틀’, ‘댄스배틀’, ‘센스배틀’, ‘녹화효율성갑’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유산슬과 펭수의 만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태호 PD는 “유산슬X펭수. ‘류쏸쓸~ 어디쒀?’ 유산슬 몰래 만나러 왔다가 기다림에 지쳐 널부러진 펭수”라는 글과 함께 유산슬을 기다리다 지쳐 대기실 의자에 드러누운 펭수 사진도 올렸다.
 유산슬과 펭수, 두 대세의 대기실 의기투합은 오는 4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공개된다.

11 PS2.jpeg

 

11 PS3.jpe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