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신동이 4주 만에 17㎏을 감량했다. 다이어트 선언을 했을 때 체중이 무려 116㎏이었던 신동이 17㎏을 감량하며 현재 99㎏으로 두 자릿수 진입에 성공했다.
사진제공 쥬비스

 슈퍼주니어 신동이 4주 만에 17㎏을 감량했다.
 다이어트 선언을 했을 때 체중이 무려 116㎏이었던 신동이 17㎏을 감량하며 현재 99㎏으로 두 자릿수 진입에 성공했다.
 신동은 다이어트를 시도했으나 요요가 반복되면서 자연스럽게 운동이나 바깥 활동이 줄어 들면서 예전과 다르게 무대에서 춤을 출 때도 체력이 달리는 것을 많이 느끼게 돼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됐다고 전한 바 있다.
 신동은 “그동안 안 해본 다이어트가 없을 정도로 다이어트를 반복하다 보니 요요로 인해 최고 체중을 찍게 됐고 운동으로 뺄 엄두도 나지 않아 이제 더 이상 혼자서는 살을 뺄 수 없다는 생각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며 “관리를 받으면서 굶지도 않고 하루 세끼를 건강하게 챙겨 먹었고 운동도 하지 않았는데 체중이 빠지는 것을 보면서 내가 왜 다이어트에 실패했었는지 알게 됐다. 특히 AI 분석을 통해 내 몸에 대한 전반적인 상태를 알게 됐고 앞으로의 다이어트 방향에 대해 컨설팅을 받는데 이처럼 데이터를 통해 안 좋았던 수치들이 건강하게 변화되는 것을 직접 보는데 너무 신기하고 재미있었다”고 17㎏ 감량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와 함께 신동은 체중이 17㎏이나 빠진 것도 좋지만 인치가 정말 달라졌다며 다이어트전 허리둘레가 41인치였는데 지금은 36인치로 줄었다고.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