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TODAY`S PICK
  1. HOME
  2. TODAY`S PICK
  3. travel pick

해안, 지평선, 시간 여행 길... 언택트 시대, 국내 자동차 여행 루트

2020-09-15 14:12

글 : 김보선 기자  |  사진(제공) : 익스피디아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에서 언택트 시대에 맞춘 국내 자동차 여행 루트를 추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이 어려워지고, 언택트 생활이 보편화 되면서 잘알려지지 않은 곳을 찾아 국내 여행를 떠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대중교통 대신 자동차를 이용하는 ‘로드트립’이 각광 받고 있다.   

세계적인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여행 중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답답한 일상을 벗어나 여유를 즐기기에 좋은 국도 여행 코스 세 가지를 추천했다.


[보도사진_익스피디아] 동궁과 월지 (1).jpg
경주 동궁과 월지

동해안 7번 국도 ‘해안 길’

7번 국도는 동해안을 따라 국내의 멋진 해안도로들을 만날 수 있는 코스다. 총 길이 500km가 넘는 7번 국도를 여유롭게 즐기기 위해서는 2박 3일 일정을 고려하는 것이 좋다. 강원도 고성의 청간정에서 동해 바다를 내려다보며 드라이브 여행을 시작한다. 바닷가에 오래 머무르고 싶다면 양양의 잔교해변에 들를 것을 추천한다.

둘째 날 오전에는 영덕의 삼사해상공원으로 향하자. 바다 위로 조성된 산책로를 따라 걷거나 근처 강구항에서 특산물인 대게로 배를 채울 수도 있다. 경주에 들른다면 해질녘에 동궁과 월지를 방문해보자. 올해 한국관광공사 야간명소 100선에 이름을 올린 곳으로 아름다운 야경을 자랑한다. 

 

셋째 날에는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을 둘러보자. 대나무 숲을 거닐며 한낮의 햇볕을 피하거나, 선선한 바람을 만끽하기에 좋다. 이후 7번 국도의 끝 지점인 부산까지 달려보는 것으로 여행을 마무리한다.

 

*고성 청간정 → 양양 잔교해변 → 강릉 노벰버호텔 → 영덕 삼사해변공원 → 경주 동궁과 월지 → 경주 위연재 한옥스테이 →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 부산 라발스호텔

 

[보도사진_익스피디아] 김제평야.jpg
김제 평야
[보도사진_익스피디아] 내장산.jpg
내장산

29번 국도 ‘지평선 길’

29번 국도는 충남 서산부터 전남 보성까지 넓게 펼쳐진 호남평야를 가로지르는 코스다. 시작점인 서산의 해미읍성에서 탁 트인 풍경을 감상하며 여행을 시작한다. 차로 3분 거리의 해미향교는 가을이면 단풍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서산에서 출발해 국도를 따라 달리다 보면 지평선을 볼 수 있는 김제의 벽골제에 다다른다. 해질녘에는 드넓은 평야와 하늘을 가득 물들이는 아름다운 일몰을 감상할 수 있다. 하루 일정을 마무리할 시간에는 벽골제에서 차로 약 30분 거리의 정읍 시내로 향하면 된다.

산을 좋아하는 여행객이라면 둘째 날에는 정읍의 내장산 국립공원에 들러 가을 정취를 만끽해볼 수 있다.  왕복 2시간 이내의 자연 관찰로 코스를 산책하듯 걸으며 내장사도 들러볼 수 있다. 내장산에서 전라남도로 이어지는 29번 국도는 크고 작은 산을 끼고 도는 구간이 많아 자연을 감상하기에 좋다. 전남 담양군에 들러 특산물인 떡갈비와 죽순요리로 배를 채우고 죽녹원을 거닐어보길 추천한다. 전남 화순군에 이르면 영산강 지류인 지석천을 따라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

 

*서산 해미읍성 → 서산 해미향교 → 김제 벽골제 → 정읍 호텔로얄 → 정읍 내장산 국립공원 → 담양 죽녹원 → 화순 지석천

 

[보도사진_익스피디아] 교동향교.jpg
교동 향교

48번 국도 ‘시간 여행 길’

48번 국도는 서울 광화문에서 강화도로 이어지는 약 2시간 길이의 드라이브 코스다. 강화에 이르면 대산리 고인돌 등 국도 가까이 자리 잡은 고인돌을 구경하거나 백년고택인 강화 영섭재에 들러 대청마루에서 차를 마시며 한적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국도의 끝에 위치한 교동대교를 건너 교동도로 건너가 볼 수도 있다. 교동도는 바다 건너 2.6km 거리에 북한을 마주한 실향민 마을. 민간인 출입통제구역에 해당하여 입도 전 출입증을 받아야 한다. 이 섬에서는 1970년대로 시간 여행을 하는 듯한 독특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반 세기 세월을 간직한 대룡시장, 쌍화차로 유명한 교동다방, 한국 최초의 향교인 교동향교 등이 방문 포인트다. 강화도에서 하루 정도 머물며 아름다운 낙조를 감상하는 것도 좋다. 

 

*강화 대산리 고인돌 → 강화 영섭재 → 교동도 → 강화 힐링 11번가 펜션

 

[보도사진_익스피디아] 국도 풍경 (1).jpg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