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COLUMN
  1. HOME
  2. COLUMN

[닥터 설레임 강정하의 피부이야기]여드름 치료, 얕보다가 큰코다친다?

2020-06-01 11:41

글 : 강정하 설레임 클리닉 원장  |  사진(제공) : 셔터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피부가 좋은 사람도 예고 없이 찾아오는 불청객 같은 여드름을 경험해본 적 있을 겁니다. 그만큼 여드름은 흔하디흔한 피부 트러블입니다. 대부분은 여드름을 치료의 대상이 아닌 일시적인 트러블로 생각하시고 직접 압출하거나, 여드름 관련 제품들로 홈케어를 하곤 합니다.

 

실제 여드름케어, 여드름 관리 등을 검색해보면 여드름 패치부터 피지흡입기, 스테인리스 압출기, 여드름 진정 효과가 있는 각종 스킨케어 제품 등 종류와 용도가 다양한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드름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고, 여드름의 종류와 부위에 따라 관리 방법도 제각각이기에 반드시 전문가를 찾아가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먼저, 여드름이 생기는 대표적인 원인부터 설명하겠습니다. 청소년기의 경우 남성의 성장발달에 영향을 주는 안드로겐과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성장호르몬 등의 영향을 받아 다른 연령대보다 여드름이 많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잘못된 식습관으로 인해서도 여드름이 생기곤 합니다. 유제품을 과다하게 섭취하거나 고혈당 고지방식을 자주 먹을 경우, 불규칙한 식사 시간 등이 여드름을 유발하기 때문입니다. 지나친 스트레스와 색조 화장, 유전적 요인 등도 여드름이 생기는 대표적인 이유입니다.

 

효과적으로 여드름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여드름이 발생하는 주된 원인을 파악하고, 여드름의 종류와 정도에 따라 적합한 시술을 받아야 합니다.

 

여드름의 종류도 다양하게 나눠볼 수 있습니다. 환자의 연령에 따라 청소년여드름, 성인여드름으로 분류하기도 하고 발생 부위에 따라 턱 라인 여드름, 이마 여드름, 턱밑 여드름 등으로 나누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여드름의 종류에 따라 화농성 여드름, 좁쌀 여드름(면포성 여드름)으로 분류하기도 합니다.

 

동일한 여드름도 연령, 부위, 정도, 발생 빈도 등 다양한 요인들을 복합적으로 고려해야 여드름의 재발을 막고, 깨끗한 피부로 거듭날 수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 알레그로, 엑셀브이, 제네시스, 아쿠아필, 아그네스 등 개인의 피부 상태에 따라 다양한 치료를 병행하는 굿바이 여드름 프로젝트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굿바이 여드름 프로그램은 환자와 충분한 상담을 거쳐 여드름의 재발을 방지하고, 근본적인 피부 개선을 이끄는 설레임만의 개인 맞춤 여드름 관리 프로그램입니다.

 

대표적인 여드름 치료법인 알레그로 레이저는 1450nm 파장의 레이저로 피지선과 반응해 과도한 피지 분비를 줄여주고, 여드름의 재발확률을 직접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입니다. 아그네스 레이저는 치료 후 얼굴 건조 현상 및 예민증이 거의 없어 빠르게 일상에 복귀해야 하는 환자들에게 추천하고 있습니다.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를 제거하는 피지 멜팅 솔루션과 아쿠아필, 화농성 여드름과 붉은 색소를 동시에 치료하는 엑셀브이 레이저 등 복합적인 시술을 활용해 눈에 보이는 여드름을 치료할 뿐만 아니라 여드름 치료 후에 남는 부작용까지 함께 치료해드리고 있습니다.

 

여드름은 얼굴을 포함해 직접적으로 노출되는 부위에 주로 발생하기에 스트레스로 인한 자신감 저하는 물론 대인기피증까지 생기곤 합니다. 잘못된 홈케어와 셀프 관리로 상황이 악화되기 전에 피부과에 방문해 전문적인 상담과 개개인에 맞춘 여드름 치료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kang.jpg

 

 

닥터 설레임 강정하 원장은

서울 강남구 설레임클리닉 대표원장이다.  유튜브채널 <닥터설레임>, <요즘엄마>에 출연 중이고네이버 인플루언서(@닥터설레임)로도 활약하고 있다강정하 원장이 운영하는 유튜브채널 <요즘엄마>는 아래 배너를 클릭하면 볼 수 있다.        

 

요즘엄마 채널아트.jpg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