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COLUMN
  1. HOME
  2. COLUMN

[닥터 설레임 강정하의 피부이야기]살은 빠졌는데 나이가 들어 보인다? 다이어트와 피부탄력 동시에 잡는 법

2020-05-26 11:22

글 : 강정하 설레임 클리닉 원장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다이어트를 결심하시는 분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면 살이야 당연히 빠진다는 걸 알지만 세상에 맛있는 건 너무나 많고 바쁜 일상 속 꾸준히 운동하기란 절대 마음처럼 쉽지 않은데요.

 

SNS에 흔하게 볼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다이어트 보조제, 남들은 쑥쑥 잘만 빠지는데 나에게만 효과가 없나 하시고 계시지는 않는가요?

 

최근 개그우먼 김신영이 둘째 이모 김다비-주라주라로 트로트 열풍을 이어가며 새로운 캐릭터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예전 김신영 하면 행님아~”하며 달려오던 통통한 이미지의 개그우먼이었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체중감량을 결심하여 성공한 이후 현재까지도 슬림한 체구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지요. 이제는 미운오리새끼에 출연 중인 가수 홍진영의 친언니 홍선영의 다이어트를 도울 정도로 자신의 체중을 유지하고 관리하는 뚜렷한 철학이 있어 보였습니다.

 

건강을 위해서 꼭 필요한 체중 감량이었지만 일각에서는 너무 급격한 다이어트 때문인지 이전의 모습에 비해 나이가 들어 보인다거나 활기차 보이지 않는다는 의견이 있는데요. 이렇게 간혹 무작정 굶거나 무리한 다이어트로 몸무게는 옛날로 돌아가는데 성공했지만 어딘가 모르게 얼굴은 전보다 나이가 들어 보이고 피부 탄력이 떨어져 고민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단기간에 굶으면서 진행하는 다이어트는 몸에 무리를 줄 수 있어 부득이하게 단기간에 체중 감량이 필요하다면 피부과의 도움을 받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여러 시술 중에서도 오늘 말씀드릴 지방분해주사 시술은 몸에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 감량을 원하는 부위를 골라 시술받을 수 있으므로 많은 분이 찾는 방법인데요.

 

지방분해주사는 수술과는 달리 마취가 필요하지 않아 간편한 시술이 가능하기에 바쁜 직장인들도 쉽게 접근 가능한 동시에 팔뚝, 뱃살, 허벅지, 종아리 등 내가 가량을 원하는 부위에 선택적 시술로 지방층 분해가 가능하다는 점이 큰 장점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간편하고 매력적인 지방분해주사에 스테로이드 성분이 들어가 있는 경우 부정출혈, 생리불순, 피부 처짐, 피부 함몰, 피부 우글거림, 조직 유착 등과 같은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어 지방분해주사 선택 시 안전한 성분인지 꼭 따져보아야 합니다.

 

블루밍셀 톡톡주사의 경우 1회의 시술만으로도 즉각적인 효과를 볼 수 있고, 몸에서 지방이 천천히 빠져나가게 하며 회복할 시간을 주기 때문에 요요 현상이 없으며 시술 당일 운동이나 샤워가 가능할 정도로 일상 복귀가 빨라 만족도가 높은 시술입니다. 단독 시술로도 효과가 좋지만 코어리프팅과 함께 시술 시 지방 제거뿐 아니라 체중 감량으로 인한 피부 탄력 고민도 해결해주어 더욱 인기가 좋습니다.

 

시술 전 피부 주치의와의 1:1 맞춤형 상담과 철저한 사전 알레르기 테스트를 통해 부작용은 최소화하면서 최대의 효과를 보셔서 올여름 당당한 나를 뽐내보시기 바랍니다.

 

kang.jpg

 

 

닥터 설레임 강정하 원장은

서울 강남구 설레임클리닉 대표원장이다.  유튜브채널 <닥터설레임>, <요즘엄마>에 출연 중이고네이버 인플루언서(@닥터설레임)로도 활약하고 있다강정하 원장이 운영하는 유튜브채널 <요즘엄마>는 아래 배너를 클릭하면 볼 수 있다.      

 

요즘엄마 채널아트.jpg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