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네이버포스트
정기구독 이벤트
COLUMN
  1. HOME
  2. COLUMN

[닥터 설레임 강정하의 피부이야기]9살 연하와 동갑내기 연기한 김희애 동안미모 화제, 동안 외모를 위한 필수조건은?

2020-05-25 11:43

글 : 강정하 설레임 클리닉 원장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역대급 시청률과 화제성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 드라마 <부부의 세계>. 자극적인 내용만큼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은 건 독보적 분위기로 지선우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한 배우 김희애였습니다. 김희애 패션부터 가방, 귀걸이, 원피스에 이르기까지 극 중에서 착용한 모든 아이템이 연일 인기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김희애 파워를 보여주었습니다.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김희애의 동안 미모 역시 큰 관심의 대상이었습니다. 극 중 이태오 역을 맡았던 박해준 배우, 여다경 역의 한소희 배우와의 실제 나이 차이를 묻는 질문이 각종 커뮤니티에 쏟아졌습니다. <부부의 세계>에서 동갑내기 부부로 등장한 김희애(지선우 역)와 박해준(이태오 역)의 실제 나이 차이는 9살입니다.

 

오늘은 40대 의사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한 배우 김희애가 어려 보이는 이유와 동안 외모를 유지하기 위한 필수 조건을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흔히 말하는 노안동안을 가르는 외적 요인은 무엇이 있을까요?

 

노안 외모를 가진 사람들의 대표적인 특징 중 하나가 바로 눈 밑 꺼짐입니다. 노안을 만드는 눈 밑 꺼짐의 원인은 다양합니다. 대표적인 몇 가지를 소개해 드리자면 유전, 노화에 의한 골격이나 지방의 위축, 콜라겐 부족으로 얇아진 피부 등이 있습니다.

 

특히 나이가 먹을수록 도드라지는 눈가 주름 및 눈 밑 꺼짐은 고가 화장품으로 집중 관리를 한다고 해도 근본적인 고민을 해결하는 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시중에 다양한 시술이 있지만 어디서 어떤 시술을 어떻게 받아야 할지 고민이시라면 오늘 제가 명쾌하게 해답을 들려 드립니다.

 

일반적으로 가장 쉽게 접하는 시술은 눈 밑 필러입니다. 가격이 저렴하고 간단하지만 안 그래도 얇은 눈 밑 조직에 필러를 채워 넣을 경우 매우 부자연스러워 보인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다음으로는 눈 밑 주름 실리프팅입니다. 실리프팅 시술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얼굴이 많이 붓기 때문에 즉각적인 효과나 빠른 일상 복귀를 희망하신다면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눈 밑 꺼짐을 해결하고 동안 미모로 거듭나고 싶으시다면 필러와 실리프팅의 단점은 보완하고, 인체에는 무해한 베이비 콜라겐 주사를 추천합니다.

 

인체에 무해한 PDRN 성분과 항산화제가 콜라겐 생성을 유도해 자연스러운 볼륨을 만들어 주는 베이비 콜라겐 주사는 부작용이 적고, 유지 기간이 길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특유의 자연스러움으로 필러의 인위적인 느낌을 싫어하는 분들이 가장 많이 찾는 주사이기도 합니다.

 

탄력있는 피부, 특히 팽팽한 눈가는 동안의 상징입니다. 갈수록 줄어드는 피부 탄력에 오늘도 거울을 보기 망설여진다면 진피층부터 콜라겐을 채워 동안을 만들어 주는 베이비 콜라겐 주사로 자신감을 선물하세요.

 

M6JSM5QX51W7BT7V0Y2C.jpg

 

닥터 설레임 강정하 원장은

서울 강남구 설레임클리닉 대표원장이다.  유튜브채널 <닥터설레임>, <요즘엄마>에 출연 중이고네이버 인플루언서(@닥터설레임)로도 활약하고 있다강정하 원장이 운영하는 유튜브채널 <요즘엄마>는 아래 배너를 클릭하면 볼 수 있다.     

 

SCQYV5GI5TCNQAJLK2IS.jpg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