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RE:CREATION
  1. HOME
  2. RE:CREATION
  3. mental

결제 수수료 0% ‘제로페이 서울’ 가맹점 모집하며 본격 스타트!

2018-12-06 18:10

취재 : 김보선 기자  |  사진(제공) : 서울시시민소통담당관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통상 0.8~2.3%인 결제 수수료를 0%대로 낮춰 자영업자의 경제 부담을 실질적으로 덜어주는 내용의 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인 ‘제로페이 서울’가 지난 10월 29일부터 가맹점 모집에 나섰다.
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은 결제 수수료 제로(0%)

‘제로페이 서울’(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은 스마트폰 앱으로 매장에 비치된 QR만 인식하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금액이 이체되는 모바일 직거래 결제 시스템이다. 결제 중간단계 생략과 공동QR 사용으로 수수료 원가를 낮추고, 저비용 계좌이체 방식으로 판매자의 수수료 부담을 획기적으로 낮추는 방식이다.

서울시 중소벤처기업부와 제로페이 서울 TF에 참여하는 은행, 간편결제 사업자 등은 최근 ‘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 가맹점의 결제 수수료를 매출액 규모에 따라 0~0.5% 적용하기로 협의 결정했다. 우선 연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은 결제 수수료 제로(0%)를 적용한다. 서울시내 전체 사업체 10곳 중 8곳인 66만 개가 소상공인 업체고, 카드가맹 업체(53만3000개) 90% 이상이 연매출 8억원 이하 영세업체다. 사실상 거의 대부분 영세 자영업자가 결제 수수료 제로 혜택을 받는 셈이다. 연매출 8억원을 초과하더라도 결제 수수료는 최대 0.5%를 넘지 않는다.

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에 대한 소득공제 혜택은 40%를 적용할 예정이다. 신용카드(15%)나 체크카드(30%)보다 높은 최고 수준이다. 예를 들어 연봉 5000만원인 직장인이 2500만원을 소비했다면 연말정산으로 약 79만원을 환급받는다. 신용카드를 사용했을 경우(약 31만원)보다 48만원 더 돌려받는 셈이다.
 

서울에 사업장이 있는 사업자 누구나 신청 가능
 
본문이미지
‘제로페이 서울’ 가맹점은 서울에 사업장이 있는 사업자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음식점, 편의점, 전통시장 같은 소상공인뿐만 아니라 대형마트나 백화점 같은 일반사업자도 신청 가능하다. 가맹점 가입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모두 신청 가능하다. 온라인은 서울페이 홈페이지 (http://seoulpay.or.kr)에서 직접 가맹점 정보(상호명, 주소, 연락처, 사업자등록번호 등)를 입력하면 된다. 오프라인 신청은 25개 구청 민원실, 동주민센터, 서울신용보증재단 지점(17개),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를 방문해 비치된 가맹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온라인 신청에 익숙지 않은 경우 서울페이 홈페이지에서 최소한의 정보만 입력 후 현장방문을 요청할 수도 있다.

가맹점 신청자는 11월 말~12월 초 판매점에 비치할 수 있는 ‘공동 QR세트’를 받아볼 수 있다. 공동 QR세트는 가게 이름이 적힌 결제 QR 코드판, 결제 방법을 알기 쉽게 소개하는 안내판, 매장 내외부에 붙일 수 있는 서울페이 가맹점 스티커 등으로 구성된다. 서울시와 중소벤처기업부는 가맹점 신청자에 대해 소상공인 여부 확인 등을 거쳐 11월 말까지 계약체결 내역을 통지하고, 12월 초까지 ‘공동 QR세트’를 배송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연내 서울지역에서 우선 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를 개시하고, 2019년 초 부산, 인천, 전남, 경남 등 전국으로 확산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영세 자영업자의 경우 어려운 경제사정 속에서 매출액 자체가 낮아져 카드 수수료 부담이 절대적일 수밖에 없다. 이번 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를 통해 자영업자의 경제적 고통을 실질적으로 경감하겠다”며 “자영업자를 살리고 소비자 개인은 소득공제로 이익을 보고, 나아가 국가경제 근간도 튼튼히 하는 데 기여할 수 있는 만큼 많은 사업자가 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에 가맹을 신청해 점차 보편적 결제수단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