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RE:CREATION
  1. HOME
  2. RE:CREATION
  3. travel

비틀즈가 살려낸 영국 리버풀, 올드 팝 광 팬들 줄 이어

2020-02-17 11:47

글·사진 : 이신화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필자의 ‘버킷리스트 여행지’ 중의 한 곳은 영국의 ‘리버풀’이었다. 리버풀엔 ‘비틀즈’가 있기 때문이다. 통 키타로 번안 곡들을 들으며 젊은 시대를 보낸 사람들. 소위 말하는 ‘팝송 세대’들은 여전히 올드 팝을 들으면서 스멀스멀 옛 추억을 떠올리면서 감성에 젖곤 한다. 젊을 적 추억은 팝송 음률에 남아 첫 사랑을 그리워하듯, 명치 끝을 아프게 꼭꼭 찌른다. 비틀즈 노래를 들으며 ‘지역 맥주’를 마시던 ‘캐번 바’를 내 어찌 잊으리오.

리버풀 도심.JPG

*매튜 골목에서 만나는 비틀즈 첫 무대 캐번 클럽
영국 북서부의 맨체스터(Manchester), 리버풀(liverpool)이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익숙한 것은 축구 때문이다. 우리나라 유명 축구선수들이 이 도시에서 선수로 뛰고 있다. 리버풀은 맨체스터를 거쳐 가게 된다. 리버풀 버스터미널이나 기차역(Liverpool and Manchester Railway) 주변의 대로변 옆으로는 오래된 건축물들이 열지어 있다. 세인트 조지 홀(St. George's Hall)을 비롯해 엠파이어 극장, 아트 갤러리, 도서관 등. 특히 빅토리아 여왕(1819~1901년)의 대관식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진 세인트 조지 홀의 규모(51m 길이, 22m 넓이)가 커서 눈길을 잡아 끈다. 1838년에 초석을 마련해 1854년에야 완공된 최초의 네오클래식 건물은 법정과 콘서트 홀이라는 목적으로 지어졌다. 건물 정면에는 빅토리아 여왕과 부군인 엘버트 공의 동상과 참전 기념비가 서 있다. 이 건물들은 빅토리아 여왕 시대의 활황을 기억케 한다. 실내에는 영국에서 가장 큰 거대한 파이프 오르간(1871년)과 12개의 동상이 있다. 현재는 각종 전시회, 연회, 축제 등의 행사장으로 이용된다.


무엇보다 리버풀을 찾는 관광객들의 관심을 끌게 하는 곳은 ‘비틀즈(The Beatles)’에 대한 흔적이다. 도심 곳곳에서 비틀즈의 흔적을 찾아내는 것은 어렵지 않다. 존 레논의 이름을 딴 공항, 폴 매카트니가 살았던 집(20 Forthlin Road), 애비 로드와 스트로베리 필드 등 그들 노래에 영감을 준 장소들, '비틀즈 스토리(www.beatlesstory.com)'를 비롯한 여러 기념관들. 그중에서 여행자들이 ‘비틀즈 일번지’로 찾는 곳은 매튜거리(Mathew street)다. 매튜 골목에는 5~6개의 퍼브와 클럽이 뒤섞여 있다. 숨은 그림 찾듯이 비틀즈를 기념하는 조형물들을 찾아내면서 걷다보면 골목 끝자락에 비스듬히 서 있는 존 레논 동상을 만난다. 비틀즈가 처음으로 무대에 섰다는 캐번 1 클럽(The Cavern Club) 앞이다. 리버풀 노동자 가정에서 태어난 네 명의 청년이 만들어 낸 비틀즈. 존 레논(John W. Lennon 1940~1980), 폴 매카트니(James Paul McCartney 1942~), 조지 해리슨(George Harrison 1943~2001), 링고 스타(Ringo Starr 본명 Richard Starkey 1940~) 등. 비틀즈는 이곳에서 근 2년간(1961년~63년) 292회 공연을 했다. 세월이 흐르면서 지금은 두 곳으로 나뉘어져 있다. 분위기는 약간 다르다. 첫 번째 클럽이 클래식하다면 동굴 형태로 된 제 2클럽은 춤이 함께 어우러져 더 왁자하다.

리버풀 매튜거리.JPG

 

*매일 클럽에서 울려 퍼지는 비틀즈 음악
먼저 비틀즈가 첫 무대에 올랐다는 캐번 1클럽의 지하 계단을 따라 내려간다. 온통 비틀즈의 흔적으로 장식한 인테리어. 실내에는 작은 무대가 있고 한 켠에는 바텐과 초루한 의자들이 놓여 있다. 유행 지난 촌스러움, 칙칙함, 퀘퀘함이 함께 아우러진다. 대낮부터 찾아온 손님들은 가볍게 잔 술을 마신다. 신 맛과 정제되지 않은 맛을 내는 지역 생맥주는 마실수록 묘하게 매력적이다. 해가 어둑해지면 어김없이 통 키타를 두드리는 무명 가수의 라이브 무대가 펼쳐진다. 퇴색한 컨트리 가수 이야기를 다룬 영화, 크레이지 하트(Crazy Heart, 2009)의 주인공인 제프 브리지스(Jeff Bridges)를 닮은 듯한 무명 가수가 이미 귀에 익숙한 팝송을 부른다. 렛잇비(Let It Be)’, ‘러브 미 두(Love Me Do)’ ‘이메진(Imagine)’ 등등. 가수는 힘겨운지 간간히 맥주로 목을 축이면서 노래를 불러 제킨다. 흥에 겨운 손님들은 무대에 나가 음률에 맞춰 막춤을 춘다. 술에 취하고 음악에 취하는 매튜 거리의 밤은 영원히 잊지 못할 추억으로 새겨진다.


무수한 사연과 이야기를 남긴 비틀즈 멤버 네 사람의 삶을 일일이 조명할 수는 없다. 단 놀라운 것은 이들은 악보를 볼 수 없는 문맹이었다. 그러나 무수한 히트곡을 만들어 낸 신화 같은 존재. 그들을 더 이해하려면 바닷가 근처에 있는 '비틀즈 스토리'를 찾으면 된다. 애비로드 스튜디오와 케번클럽, 스타클럽 등의 명소들을 재현해 놓았다. 또 비틀즈가 출연했던 뮤직 비디오 등의 영상자료를 비디오로 볼 수 있다. 비틀즈의 오리지널 무대 의상과 존레넌이 연주했던 피아노, 그들의 출연했던 영화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준비되어 있다. 세기의 뮤지션 비틀즈는 리버풀을 늘 빛내고 있다. ‘리버풀의 비틀즈'가 아니라, '비틀즈의 리버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도시 곳곳에는 이 전설적인 밴드의 흔적들이 새겨져 있다.

비틀즈 스토리 전시관 내부.JPG


영화 Across The Universe(2007년 작)를 보면 좋다. 13명의 배우들이 영화 스토리에 걸맞게 비틀즈 음악을 잘 매치시켜 놓았다. 이 영화의 주인공은 우리나라 여배우의 전 애인으로도 알려진 짐 스터게스의 첫 출연 작품이기도 하다. 또 ‘비긴즈-노 웨어 보이(Begins-Nowhere boy, 2009)'에서는 존 레논의 삶을 조명해주면서 뗄레야 뗄 수 없는 비틀즈, 요꼬 등과의 관계를 이해하게 한다. 올해 5월, 74세의 노장 폴 메카트니는 내한공연을 했다. 비록 공연은 보지 못했지만 그의 전설은 이어졌다. 이구동성으로 ‘환타스틱’을 외쳐댔다. 사운드 시티(Sound City, 2013)라는 다큐영화를 보면 2년 전의 폴 메카트니가 출연해 녹음하는 장면이 나온다. 비틀즈라는 그룹은 오래전에 흩어졌지만 단 한 명의 뮤지션이 남아 그 전설을 이어가고 있음에 고마울 따름이다. 하지만 리버풀 클럽에서 만취하는 것은 절대 금기사항이다. 클럽 앞에는 술 취한 사람들을 정리, 통제하는 지킴이들이 있다. 그들은 ‘필자처럼 좋은 사람(?)’만 클럽을 이용할 수 있다고 내게 말했다.

리버풀 부두.JPG

*해양 무역도시의 옛 잔상들, 노예 거래
리버풀은 바닷가가 있는 항구 도시다. 오래전부터 해양 무역 도시였고 20세기 초, ‘대영 제국 제2의 도시’로 불렸다. 그러다 제1-2차 세계대전으로 심히 파괴되었다. 특히 리버풀은 전략적 중요성 때문에 영국 내 다른 어떤 도시보다 심한 폭격을 받았으나 전쟁 이후 재건 사업이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그래서 항구 주변은 휘황한 현대적인 건물이 대부분이다. 그중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알버트 독(Albert Dock)이 있다. 이 건물에는 머시사이드 해양 박물관(Merseyside Maritime Museum), 국제 노예박물관(International Slavery Museum), 테이트 리버풀(Tate Liverpool) 등의 명소들이 자리 잡고 있다.


국제 노예박물관이 관심을 끈다. 흑인을 사람 취급하지 않았던 오래전, 이 항구에는 가나, 자메이카 인들의 무수한 노예들의 거래가 이뤄졌었다. 빅토리아 여왕 시절이다. 국제노예박물관을 둘러보면, 죄의식조차 없던 그 시절의 영국민들이 잔인함이 떠올려 진다. 영원히 지울 수 없는 역사의 흔적들은 가슴을 답답하게 만든다. 영국은 1807년 노예 무역을 폐지했다. 관련된, 많은 영화, 다큐들이 있지만 최신작이면서 실화를 바탕으로 한 노예 12년(12 Years a Slave, 2013) 영화를 보면 그때의 잔인성과 몰 인간적인 영국 귀족들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이 영화에 출연한 베네딕트 컴버배치(Benedict Cumberbatch)라는 현재 유명 배우의 출연 계기가 독특하다. ‘컴버배치’라는 성씨는 카리브 해 섬나라에서 노예를 부렸던 조상의 흔적이었다. 당시 바베이도스에서 사탕수수 농장을 운영하며 노예 무역으로 부를 축적한 에이브러햄 컴버배치(1726~1785년)가 그의 조상이다. 베네딕트의 어머니인 여배우 완다 벤담은 노예제 보상 피소를 우려해 본명으로 배우활동을 하지 말라고 권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는 속죄하는 의미를 담아 이 영화에 적극 출연했다. '노예 12년'에서는 선량한 백인 윌리엄 포드로 분했다.

노예박물관.JPG


또 영화로 익숙한 타이타닉 호도 리버풀과 무관치 않다. 타이타닉 호는 영국 사우스햄튼(1912년 4월 10일)에서 출발해 뉴욕으로 항해하다 빙산에 부딪혀 침몰한 초대형 여객선. 대서양 횡단여행의 시대를 개척하기 위해 건조된 이 배의 공식항구는 리버풀이었고, 승무원과 승객의 상당수도 리버풀 사람들이었다. 타이타닉호의 탄생과 침몰 및 각종 배의 모형을 전시한 곳이 해양박물관이다.

리버풀 대성당.JPG
해질 무렵, 리버풀 대성당(Liverpool Cathedral)을 향한다. 영국 국교회의 성당으로는 세계 최대의 크기다. 20세기에 만들어진 건축물들 중에서 가장 훌륭한 것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탑 위로 올라가 리버풀 도시를 내려다 본다. 위에서 바라본 도심은 규모가 생각보다 크다. 성냥갑처럼 작아 보이는 건물들. 그곳에는 얼마나 많은 이야기들이 만들어지고 있을까? 리버풀을 떠나면 다시 오기 어려운 것을 알기에 그날 바라본 낙조는 유난히 쓸쓸했다.
*Travel data
*현지 교통 정보:런던에서 지방 이동은 특급기차나 빅토리아 코치 스테이션에서 익스프레스 고속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기차는 미리 예약하지 않으면 버스보다 가격이 몇 배나 비싸다.
*영국 대표 음식들:영국의 아침 식사는 다른 유럽 국가들에 비해 아침의 양이나 메뉴가 풍성하다. 또 영국인이 가장 즐겨 먹는 음식으로는 샌드위치와 피쉬 앤드 칩스를 들 수 있다. 카드놀이를 좋아한 샌드위치 백작이 카드놀이를 하면서도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고안해 냈다는 샌드위치는 영국인의 일반적인 점심 메뉴다.
*시차:우리나라보다 9시간 늦다. 3월 마지막 일요일부터 10월 마지막 일요일까지는 섬머타임으로 8시간 느리다.
*전압:다른 유럽권역과는 많은 차이가 난다. 꼭 어댑터가 필요하다. 표준전압은 230/240V, 50㎐. 플러그는 발이 3개 달린 BF 타입.
*화폐단위:파운드를 이용한다.
*연계 도시:여행 시작을 런던에서 했다면 리버풀을 거쳐 스코틀랜드 글라스고우(glasgow)~에딘버러(Edinburgh)로 가면 된다. 글라스고우는 공업도시이고 에던버러는 옛 향기가 그대로 남아 있는 고도(古都)다. 특히 에던버러는 1985년 유네스코에 지정된, 아주 멋진 도시다.
*추천 스코틀랜드 산 스카치 위스키(Scotch whisky):스카치 위스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술. 그중 오직 맥아의 과정을 거친 보리 한 가지로 만들어지며 동일한 증류소에서 생산되는 싱글몰트위스키(Single Malt Whisky)가 최고다. 현지인에게 추천 받은 브랜드로는 Glenfiddich, Jura, Talicker가 있다. 특히 탈리스커는 한국인 술 마니아에게 큰 인기다. 맥주는 이니스 앤 건스(innis & gunns)가 맛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