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네이버포스트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RE:CREATION
  1. HOME
  2. RE:CREATION
  3. travel

자연‧온천‧겨울 스포츠‧호캉스까지... 알프스 소도시 힐링 여행

2019-12-06 17:34

취재 : 장가현 기자  |  사진(제공) : 오스트리아 관광청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오스트리아는 대표적인 유럽 겨울 여행지. 오스트리아 관광청은 다가오는 새해를 맞이해 알프스 소도시 여행을 추천했다.
한적한 자연 속에서의 여유롭게 즐기는 온천, 짜릿한 겨울스포츠, 스테이만으로 힐링을 선사하는 호캉스까지 오스트리아 알프스 소도시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 이에 맞춰 오스트리아 관광청은 각기 다른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소도시 여행을 추천했다.
 
본문이미지
케른텐 바드하우스 밀슈타트 전경 (c) Archiv Badehau

자연 속에서 한적하고 여유로운 휴식 원한다면...
바드하우스 밀슈타트
 
오스트리아 최남단 케른텐 주 ‘바드하우스 밀슈타트(Badehaus Millstätter See)’는 자연 속에서 한적하고 여유로운 휴식 즐기기에 제격이다. 케른텐 주는 스포츠 애호가를 위한 겨울 액티비티 여행지로 잘 알려져 있지만,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웰니스 시설을 갖추어 유럽인이 사랑하는 휴양지이자 완전한 휴식을 찾는 이들에게 이상적인 장소이다.

특히, 바드하우스는 케른텐 주에서 처음 만들어진 웰니스 시설로 1,400m² 크기를 자랑하며, 밀슈타트 호수 옆에 위치해 완벽한 힐링을 선사할 스파 시설은 물론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추운 겨울에도 스파를 즐길 수 있도록 상시 28도의 수온을 유지하는 인피니트 풀, 호수로 바로 연결되는 사우나, 스팀 욕조 등 다양한 스파 시설을 갖추고 있어 스트레스로 지친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기에 부족함이 없다.

호텔 뒤로는 노크베르게 산(Nockberge Mountains)이, 앞으로는 밀슈타트 호수와 알프스 설경이 펼쳐져 자연 속 여유로운 나만의 휴식을 만끽할 수 있다.
 
본문이미지
바드 가슈타인 호텔 미라몬테 (c)오스트리아 관광청

짜릿한 겨울 스포츠를 즐기고 싶다면...
바드 가슈타인
오스트리아는 겨울 스포츠를 즐기기 최적의 나라이다. 이중에서도 잘츠부르크 주 근교 소도시 바드 가슈타인(Bad Gastein)을 추천했다. 바드 가슈타인은 스키 또는 스노우슈잉 등 다양한 겨울 스포츠는 물론 류머티즘, 알레르기, 호흡기 질환에 효과적인 라듐 온천지로 유명한 곳으로 현지인들에게 더 사랑받는 겨울 여행지이다.
 
특히, 가슈타인 계곡 입구에 위치한 디자인 부티크 호텔 미라몬테(Hotel Miramonte) 인근에는 최고의 설질을 자랑하는 슬로프들이 있어 윈터 하이킹, 크로스컨트리 스키, 눈썰매 타기 등 다양한 겨울 액티비티를 체험할 수 있다.
호텔 내에는 바드 가슈타인 계곡의 파노라마 뷰를 조금 더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테라스와 사우나가 있어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진정한 휴식을 즐길 수 있다.
 
본문이미지
호텔 아들러스 루프탑 레스토랑 테라스 전경 (c)오스트리아 관광청

호캉스 힐링 여행을 원한다면...
인스부르크의 호텔 아들러스
나를 위한 보상으로 호캉스를 통한 힐링 여행을 계획한다면 티롤 주 인스부르크(Innsbruck)의 호텔 아들러스(Hotel aDLERS)를 추천했다. 최근 한국인들 사이에서 떠오르고 있는 오스트리아 인기 소도시 인스부르크는 노르트케테(Nordkette) 산,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 월드(Swarovski Crystal Worlds), 암브라스 성(Ambras Castle) 등 다양한 볼거리로 가득하다. 최소 1박은 필수인 여행지.
 
인스부르크 대표 관광지와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한 호텔 아들러스(Hotel aDLERS)는 전 객실이 파노라마 시티 뷰로 객실에서 인스부르크의 아기자기한 건물들과 알프스 만년설이 어우러진 뷰를 즐길 수 있다. 호텔 12층에 위치한 루프탑 레스토랑에서는 통 유리창을 통해 청명한 아름다운 알프스와 도시 경관을 세계 각국의 요리는 물론 티롤 주의 전통 요리와 함께 좀 더 편안하고 여유롭게 즐길 수 있어 현지인들 사이에서도 이미 핫 플레이스로 알려져 있다.
 
투숙객과 현지인들을 위한 라이브 DJ 파티, 아들러스 바비큐 테라스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연중 진행 되어 멀리 나가지 않아도 호텔 안에서 모든 것을 즐길 수 있어 스테이만으로도 완벽한 호캉스를 완성한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