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RE:CREATION
  1. HOME
  2. RE:CREATION
  3. culture

9월의 공연 소식

2019-08-31 09:05

담당 : 이근하 기자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체인스모커스 내한공연 <The Chainsmokers Live in Seoul>

알렉스 폴(Alex Pall)과 앤드루 태거트(Drew Taggart)로 구성된 미국 EDM 듀오 체인스모커스(The Chainsmokers)가 한국에서 단독공연을 연다. 이들은 감각적인 비트와 현대적인 사운드에 섬세한 이야기를 담아내 많은 리스너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2014년 발표한 싱글 ‘#셀피(#Selfie)’가 빌보드 핫 댄스 일렉트로닉송 차트 1위를 차지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체인스모커스가 제대로 알려진 건 할시(Halsey)가 보컬로 참여한 ‘Closer’가 발표되고서다. 이 곡은 2016년 빌보드 싱글 차트 12주 연속 1위를 기록함과 동시에 빌보드 싱글 차트 역사상 26주 동안 상위 5위 안에 머문 첫 번째 곡이다. 이 대기록에 힘입어 체인스모커스는 글로벌 음악 트렌드를 주도하는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 이들의 내한공연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5년 글로벌 개더링 코리아를 통해 한국을 처음 찾은 이후 2017년 서울과 부산에서는 단독공연을 했으며, 2018년에는 울트라코리아 무대에 올랐다. 2017년 서울 공연에서는 그룹 방탄소년단과 합동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체인스모커스는 방탄소년단의 미니앨범 <러브 유어셀프 승-허(LOVE YOURSELF 承-Her)>의 수록곡 ‘베스트 오브 미(Best Of Me)’를 공동 작업한 인연이 있다.

일시 9월 6일 오후 8시
장소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주현미 콘서트 <러브레터>
 
본문이미지
‘신사동 그 사람’, ‘짝사랑’, ‘잠깐만’ 등 숱한 히트곡을 부른 가수 주현미의 특별한 시간이 열린다. 소중한 사람에게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전하는 시간, 콘서트 <러브레터>가 익산을 찾아온다. 주현미는 팬을 만날 때 가장 행복하고 그들의 박수 소리에 위로를 받는다고 했다. 이번 콘서트는 그 고마움을 적어 내린 편지와 같다. 따스한 말과 추억의 노래로 완성될 <러브레터>는 주현미의 속마음 그대로다.

일시 9월 21일 오후 5시
장소 익산예술의전당 대공연장
 
 

최백호 콘서트 <seven>
 
본문이미지
가수 최백호가 9월 가을과 낭만을 노래한다. 올해로 일흔을 맞은 그에게 노래는 인생의 흔적이다. 딸을 시집보내는 ‘애비’의 마음으로, 입대를 앞둔 ‘입영전야’, 중년 남성의 ‘낭만에 대하여’ 등 최백호는 세월을 노래했다. 그는 일흔이 됐기에 부를 수 있는 노래라며 최근 발매한 앨범에 ‘동생아’라는 타이틀곡을 담았다. 특유의 허스키한 목소리로 이 세상 모든 동생들에게 전하는 이야기다. <seven>은 그 연장선이다. 70대 최백호가 읊는 낭만의 깊이를 직접 감상해보는 건 어떨까.

일시 9월 21일 오후 7시
장소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
 
 

윤종신 콘서트 <이방인>
 
본문이미지
윤종신은 곧 한국을 떠난다.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창작 활동에 매진하는 ‘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서다. 매일 같은 곳에서 눈을 뜨고 같은 곳에서 밥을 먹고 같은 곳에서 노래를 만드는 지금이 지극히 편안하고 행복하지만, 한 발짝 떨어진 공간에서 새로운 감정을 마주해보고 싶어졌다고. 콘서트는 떠나기 전 여는 마지막 공연이자 새 도전의 예고편이다. 포스터 속 윤종신은 콘서트 이름처럼 낯선 곳으로 막 떠나려는 모습이다. 무대에 남기고픈 그의 이야기가 더 궁금해지는 이유다.

일시 9월 28일 오후 7시
장소 올림픽공원 올림픽홀
 
 

김창완밴드 10주년 기념 콘서트 <The Flowers of Time>
 
본문이미지
김창완밴드가 지난해 말 데뷔 10주년을 기념하며 발매한 LP <The Flowers of Time>과 동일한 이름의 공연이다. 2008년 첫 앨범 <THE HAPPIEST>부터 <용서>까지 발표한 앨범은 총 8장. 김창완밴드는 산울림의 음악을 창조적으로 계승, 발전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무대에서 밴드는 10년 동안 응축된 음악적 열정을 보여주고 들려줌으로써 관객과 미래를 함께 꿈꾸려 한다. 음악에 대한 강한 의지와 새로운 다짐에 관한 이야기로 가득 채워질 예정이다.

일시 9월 25일~28일
장소 현대카드 UNDERSTAGE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