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LIVING
  1. HOME
  2. LIVING
  3. shopping

퍼 캐시미어 벨벳의 스타일링 법칙

2017-12-30 16:25

진행 : 김선아  |  사진(제공) : 이종수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겨울이면 늘 사랑받는 소재들이 있다. 퍼·캐시미어·스웨이드·벨벳 등의 다양한 스타일링 법칙.

스타일링 & 도움말 허나리
FANTASTIC fur

다양한 컬러의 퍼 아이템으로 단조로운 겨울 룩에 포인트를 주자.
프티 사이즈 칼라 장식에서부터 독특한 키링까지 다양하게 만날 수 있는데, 사이즈가 작은 것일수록 화려한 컬러를 선택하면 좋다.
 
본문이미지

1 아이보리 컬러 밍크 모자는 브이노, 가격미정. 
2 연보라 포인트의 핑크 퍼 카디건은 올라카일리, 59만8천원.
3 핫 핑크 프티 칼라 장식은 사바티에, 39만원.
4 배색 퍼 참 장식 키링은 쿠론, 8만8천원.
5 버건디 퐁퐁 링은 젤라시, 가격미정.
6 핸드 워머와 함께 연출 가능한 블루 칼라 장식은 동우모피, 85만원.
7 라이트 그레이 램 퍼 코트는 에스카다, 가격미정.
8 새 모티프가 독특한 퍼 키링은 캐롤리나 헤레라, 42만8천원.
9 머스터드 송치 클러치는 타마, 49만원.
10 라이트 블루 페더 이어링은 젤라시, 2만8천원.
11 퍼 주얼 장식 샌들은 헬레나 앤 크리스티, 42만9천원.
 

SOFT cashmere

산양털에서 얻어낸 모섬유 캐시미어는 굉장히 부드럽고 우아하게 늘어져 고급스럽다.
특히 보드라운 촉감을 한번 경험하면 헤어 나오기 힘들다.
보온성이 뛰어나 겨울 이너웨어로 적합한 소재인 최고급 100% 캐시미어라면 더욱 좋다.
 
본문이미지

1 우아한 시퀸 장식의 버건디 비니는 헬렌카민스키, 40만원.
2 니트 꼬임 디테일의 라이트 그레이 비니는 헬렌카민스키, 31만원.
3 터치스크린 기능이 포함된 베이비 핑크 글러브는 르 캐시미어, 8만5천원.
4 오렌지 배색 포인트 니트 풀오버는 더 캐시미어, 45만5천원.
5 러프한 텍스처의 그레이 터틀넥은 로레나 안토니아찌, 73만8천원.
6 포근한 촉감이 매력적인 라이트 베이지 삭스는 르 캐시미어, 5만5천원
7 스터드 라인 포인트 카키 재킷은 로레나 안토니아찌, 1백38만원.
8 베이식 라인의 머스터드 와이드 팬츠는 델라라나, 69만8천원.
9 클래식 무드의 그레이 머플러는 르 캐시미어, 24만원.
10 네크라인을 진주로 장식한 페일 핑크 니트 톱은 마인, 52만5천원.
11 모 혼방 캐시미어 소재의 청록 꼬임 풀오버는 페세리코, 가격미정.
 

ELEGANT suede

고급스러운 스웨이드 소재는 겨울철 데일리 룩의 단골 소품이다.
단, 이염에 주의해야 한다. 전용 클러너로 세척 후 잘 말리면 오랫동안 관리할 수 있다.
 
본문이미지

1 브라운 헌팅캡은 햇츠온, 3만9천원.
2 스웨이드 소재의 핑크 바이커 재킷은 올세인츠, 93만8천원.
3 스퀘어 셰이프의 진주 포인트 이어링은 젤라시, 2만5천원.
4 그린 태슬 로퍼는 바바라 19만8천원.
5 깃털 모티프의 미니 체인백은 자라, 5만9천원.
6 스웨이드 레드 헤어핀은 젤라시, 가격미정.
7 우드 굽 올리브 그린 앵클부츠는 무크, 27만9천원.
8 딥 블루 아웃 포켓 재킷은 스튜디오 톰보이, 39만9천원.
9 울 소재의 무톤 장갑은 브룩스 브라더스, 45만원.
10 베이비 핑크 진주 장식 뮬은 앤아더스토리즈, 가격미정.
11 가죽 밑단의 올리브 그린 호보백은 폴로랄프로렌, 60만원대.
 

ROMANTIC velvet

짧은 퍼 같기도 하고 반짝이는 광택 효과도 있는 벨벳의 텍스처는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캐주얼한 아이템이지만 드레시한 효과가 있어 특별한 모임이 있는 날 활용하기에 제격이다.
 
본문이미지

1 독특한 자수 장식의 버건디 볼 캡은 엠엘비, 4만9천원.
2 스카이 블루 벨벳 톱은 블루페페, 8만5천원.
3 딥 그린 컬러의 자수 클러치는 폴로랄프로렌, 20만원대.
4 네이비 첼시 부츠는 알도, 9만8천원.
5 골드 레이스업 숄더백은 라이, 17만5천원.
6 스포티한 레드 스니커즈는 오니츠카타이거, 13만원.
7 스트링 벌룬 소매의 모크넥 블라우스는 블루페페, 11만9천원.
8 밧줄 스트링으로 포인트를 준 청록 벨벳 포켓 쇼츠는 라이, 22만5천원.
9 클라이밍 플라워 프린트의 빈티지 팬츠는 앤아더스토리즈, 11만9천원.
10 라이트 블루 컬러의 주얼 플랫슈즈는 바바라, 가격미정.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