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어린이박물관

바로가기 모음 이벤트 동영상 카드뉴스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LIVING
  1. HOME
  2. LIVING
  3. mothering

임신에서 육아, 일·가정 양립 지원까지

포스코형 여성·가족 종합 지원 서비스

2017-06-18 10:21

취재 : 황혜진 기자  |  사진(제공) : 셔터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포스코가 저출산 문제 해결에 앞장서기 위해 임신·육아 종합 지원 서비스를 시행한다. 포스코 노사는 직원들이 출산이나 육아로 인한 경력단절의 걱정 없이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회사의 인적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나가기 위해 최근 난임 치료, 출산 장려, 육아 지원을 체계화한 신(新) 포스코형 출산장려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포스코 직원들은 임신부터 출산, 육아, 방과 후 자녀 돌봄 서비스까지 육아에 관한 전반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출산 장려제도 대폭 확대

‘난임치료휴가’는 임신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원들을 위한 제도다. 인공수정 등 난임 치료를 위해 휴가를 신청할 수 있으며 연 최대 5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또 경제적 어려움과 육아 부담으로 인해 자녀 낳기를 기피하는 현실을 감안해 ‘출산장려금’을 대폭 확대한다. 기존에는 첫째 50만원, 둘째 100만원, 셋째 300만원을 지원했으나 올해부터 첫째는 100만원으로 증액하고 둘째 이상은 500만원으로 늘렸다. 이로써 난임을 겪고 있는 포스코 직원이 둘째 아이를 낳는다고 가정하면, 난임 치료를 위해 5일 휴가를 사용해 임신하고 출산 시에는 500만원의 출산장려금을 받을 수 있다.
 
 
육아로 인한 경력단절 걱정 없어요

올 7월부터 ‘육아지원근무제’도 시행한다. 먼저 ‘완전자율 출퇴근제’는 주 5일 40시간을 근무하되, 하루 최소 4시간에서 최대 12시간까지 개인 여건에 맞게 근무시간을 조정할 수 있는 제도다. 근무시간에 따라 급여는 조정되지만 주 5일 동안 20시간 또는 30시간 근무하는 ‘전환형 시간선택제’, 한 업무를 직원 2명이 나눠서 하루 총 8시간을 근무하는 ‘직무공유제’도 선택할 수 있다. 육아지원근무제는 남녀직원 구분 없이 1명당 최대 2년까지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현재 초등학교 입학 전 자녀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사내 어린이집의 지원기간과 정원을 확대했다. 부모가 퇴근할 때까지 방과 후 초등학생 자녀를 돌봐주는 방과 후 돌봄 서비스 제도도 도입할 계획이다.
 
 
일·가정 양립 지원하고 인력 손실 방지

결론적으로 포스코 직원들은 출산 전후 3개월의 출산휴가와 2년간의 육아휴직을 사용하고, 아이가 만 8세가 될 때까지 육아지원근무제를 최대 2년까지 활용할 수 있다. 또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 회사 내에 설치된 어린이집에 아이들을 안전하게 맡기고, 초등학교 입학 후에는 방과 후 자녀 돌봄 서비스를 이용해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 것이 가능하다.

포스코 관계자는 “노경협의회를 중심으로 직원들이 임신과 육아, 경력단절 등의 걱정에서 벗어나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자는 건의가 있어 출산 장려제도를 개선 운영하기로 했다”며 “직원들은 일과 가정생활의 조화를 이루고, 회사는 잠재적인 인력 손실을 사전에 방지하며 인적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