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모음 이벤트 동영상 카드뉴스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LIVING
  1. HOME
  2. LIVING
  3. health

초등학교 저학년 입원 다빈도 1위는 ‘폐렴’

2017-06-12 09:07

취재 : 김보선 기자  |  사진(제공) : 셔터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6년 한 해 동안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학령기 아이들의 진료현황을 분석한 자료를 최근 발표했다. 건강과 관련해 초등학교 저학년의 가장 큰 위험 요인은 ‘폐렴’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자료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전체 학령기 입원 진료인원은 위장염 및 결장염(A09) > 폐렴(J18) > 인플루엔자(J10) > 급성 충수염(K35) > 급성 기관지염(J20) 순으로 많았다. 특히 폐렴 등 호흡기계 질환은 학년이 높아질수록 진료인원과 진료비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충수염 등 위장 질환은 학년이 높아질수록 진료인원과 진료비도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본문이미지

전체 학령기 외래 진료인원은 급성 기관지염(J20) > 치아의 발육 및 맹출 장애(K00) > 혈관운동성 및 알레르기성 비염(J30) > 치아우식(K02) > 급성편도염(J03) 순으로 많았다. 학령기 외래 다빈도 질병은 학년이 높아질수록 진료인원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고, 특히 치아의 개수와 위치가 정상과 다르게 형성되는 ‘치아의 발육 및 맹출 장애(K00)’는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급격히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본문이미지

초등학생의 입원 진료 내역을 세부적으로 분석한 결과, 폐렴 등 ‘호흡기 질환’은 특히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에게 많이 발병했고, ‘사시’의 경우 학년에 따라 진료인원에 큰 차이가 있었다. ‘호흡기 질환’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진료인원 및 진료비가 하락하는 추세를 보이지만, 초등학교 저학년의 다빈도 상위 10대 질병 중 7개가 호흡기 관련 질환이니만큼 저학년 자녀를 둔 부모는 아이의 호흡기 질환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