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STYLE
  1. HOME
  2. STYLE
  3. food

[이상훈 셰프의 스페인 음식 이야기9]캠핑 요리로 제격, 스페인 소시지 요리의 클래식, ‘Chorizo a la Sidra’

초리조 아 라 시드라

2020-07-15 11:09

글·사진 : 이상훈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스페인에 살며 요리사로 일하는 셰프 이상훈(살바도르)이 스페인 음식 이야기를 푼다.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스페인 요리 레시피도 공개한다.

완성2(응용버전).jpg

 

 

장마가 끝나면 여름휴가나 나들이 떠날 계획 세우고 계신 분들 많겠지요? 저는 한국에 있을 때 주말마다 주로 캠핑을 다녔었는데요, 오늘은 간소함이 생명인 캠핑장에서, 간단한 재료만으로 일행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클래식한 타파스 메뉴를 한 가지 소개해 드립니다. 스페인 대표 소시지 ‘초리조’를 스페인식 사과주인 ‘시드라’에 끓여낸, ‘Chorizo a la Sidra’ 입니다.

 
스페인을 닮은 강렬한 붉은빛, 초리조는 다진 돼지고기와 돼지기름, 훈연한 파프리카 가루, 마늘, 소금 등을 넣어 만드는 소시지의 한 종류입니다. 파프리카의 스모키한 향에 살짝 가미된 매콤함, 돼지기름의 풍미까지 더해진, 스페인에서 가장 사랑받는 소시지입니다. 이 나라에는 돼지의 품종, 향신료의 종류, 생산지역, 제조과정 등에 따른 수백 가지의 초리조가 존재하는데, 크게는 조리가 필요한 생 초리조와, 조리하지 않고 먹는 건조· 숙성된 것,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샌드위치, 스튜, 피자, 파에야 등 다양한 음식에서 강력한 존재감을 발휘하는, 저의 ‘원픽’ 식재료이기도 합니다.


시드라는 스페인 북쪽, 아스투리아스 지방의 특산물인 사과 발효주입니다. 유럽에서 사과주를 즐겨 마시는 나라로는 영국과 프랑스, 스페인을 들 수 있겠는데, 스페인의 시드라는 상대적으로 시큼함과 쿰쿰함이 좀 더 두드러지는 스타일입니다. 스페인 북부에 가면 ‘Sidrería’라는, 시드라 전문점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데. 이곳의 바텐더들은 머리 위로 병을 올려 허리 아래로 내린 잔에 시드라를 부어줍니다. 부드러운 거품을 내면서, 사과주 본연의 향을 깨워주는 과정입니다. 가격도 저렴한 편이라, 저도 가끔씩 ‘정제되지 않은 시큼한 맛’이 당기는 날에는 마트에서 시드라를 한 병 집어 들고, 집에서 같은 방법으로 따라 마시곤 합니다.

 

완성1.jpg


 오늘의 메뉴는 초리조와 시드라, 두 가지 식재료만 가지고도 언제나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내어 주는 저의 ‘최애’ 술안주입니다. 포크로 구멍 송송 낸 생 초리조를 팬에 익히다가 시드라를 넉넉히 붓고 이것이 졸아들면 끝. 초리조 자체가 품고 있는 풍부한 맛과 돼지기름에 시드라 특유의 시큼함과 발효의 아로마가 뒤섞여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합니다. 건조되지 않은 부드러운 생 초리조를 사용하며, 시드라가 없다면 아쉬운 대로 편의점에 깔려 있는 영국식 애플 사이더(Apple Cider)로도 대체 가능합니다. 완성된 요리에는 그 요리에 넣은 술을 함께 곁들이는 것이 실패 없는 페어링. 삼겹살도 좋지만, 더 쉽고 재미있는 메뉴로 다음 캠핑을 준비해보심이 어떨지요.


0.재료준비.jpg

재료
생초리조 350g, 시드라 (Sidra) 또는 애플 사이더 (Apple Cider) 400g
(옵션) 올리브유 1T, 통마늘

 

만드는 방법
1. 초리조는 포크로 구멍을 뚫어 놓아 조리 중 기름이 충분히 빠져나오도록 한다.

2.초리조굽기.jpg

2. 팬이 달궈지면 센 불에서 초리조를 구워준다.
(초리조 자체에 기름이 많으므로 오일 없이도 조리 가능함)

3시드라투입.jpg
3. 취향에 따라 통마늘을 같이 굽다가, 초리조의 모든 면에 충분히 색이 나면,
초리조가 거의 잠길 정도로 시드라를 붓고 중불에서 졸여준다.

4.졸이기.jpg
4. 중간중간 뒤집어 주고, 시드라가 거의 다 졸아서 소스의 질감이 되면 완성.

 

사진_이상훈.jpg

셰프 이상훈은...
대학교에서 인문학을 전공했지만, 맛있는 게 좋아 외식업 마케터로 사회생활을 시작
했다. 국내는 물론 전 세계 맛기행을 다니며 다양한 요리와 식재료를 접하면서,  직접 만든 요리를 다양한 사람들과 나눌 때 가장 행복함을 느껴 요리사가 되기로 결심했다. 특히 신혼여행 중 스페인에서 경험했던 타파스의 매력에 빠져 ‘본토의 맛’ 을 제대로 배우고자 스페인으로 건너와 요리사가 되었다. 


인스타그램  @leemakase6979     이메일leemakase6979@naver.com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