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간 배너
  •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STYLE
  1. HOME
  2. STYLE
  3. food

한식 디저트 카페 4

2019-09-05 12:09

진행 : 엄혜원  |  사진(제공) : 조지철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전통 방식에 각자의 개성과 정성을 더한 한식 디저트. 남녀노소 나이 불문 가족들과 함께 즐기기 좋은 한식 디저트 카페 4곳을 소개한다.
새소리 물소리
#한옥찻집 #도심속여유 #대추차

주소 경기 성남시 수정구 오야동 278
운영시간 11:00~22:00(명절 휴무)
문의 031-723-7541

CONCEPT 성남 오야동 조용한 동네에 위치한 이곳은 15대째 장손들의 터로 자리 잡은 고택이다. 과거, 방문하는 지인들에게 차를 대접해주다가 차 맛이 좋다고 소문이 나 찻집으로 운영되기 시작했다. 나무가 우거진 마당에서는 새들이 지저귀고 연못의 물소리가 청량하다. 날씨에 따라서 변하는 고택의 나무 향과 분위기가 마음에 평온함과 여유를 준다.

MENU 경북 경산에서 직접 공수한 최상급 상초 대추를 6시간 이상 정성스레 끓이고 속을 으깨어 만든 대추차는 이곳의 대표 메뉴다. 또한 경남 함양에서 공수한 적두를 삶고 직접 만든 옹심이를 넣어 만든 단팥죽 역시 인기 메뉴. 함께 나오는 보리차 역시 진한 향과 맛으로 궁합이 좋다. 메뉴 주문 시 인원수에 맞게 제공되는 경단 역시 별미다.
 
 
본문이미지
김씨부인
#전통의멋 #서래마을 #소반차림

주소 서울 서초구 반포동 92-7 2층
운영시간 11:30~22:00(일요일 휴무)
문의 02-532-5327

CONCEPT 전체적으로 모던하고 깨끗한 공간에 전통적인 소품과 가구를 배치한 인테리어가 인상적이다. 전통과 현대의 조화로 젊은 연령층에게도 인기가 좋다. 고즈넉한 서래마을에 위치하였으며 귀한 분께 차 한 잔 대접하기에도 참 멋스러운 곳.

MENU 김씨부인의 대표 메뉴인 소반 차림은 고목으로 만들어진 소반 위에 몇 가지 디저트들을 담아 제공된다. 마치 작품을 보는 듯한 이곳의 메뉴들은 한식의 품격과 풍미를 보여준다. 사계절의 특색을 담아 계절에 따라 메뉴가 조금씩 바뀌며, 맑게 우린 차와 함께 즐기기 좋다.
 
 
본문이미지
강정이 넘치는 집
#젊은전통 #청담동카페 #건강한디저트

주소 서울 강남구 청담동 46-16
운영시간 평일 07:00~22:00/ 주말 09:00~22:00
문의 02-2201-0447

CONCEPT 간판만 봐도 활기가 느껴지는 이곳의 문을 열면 오픈된 주방이 보이고, 젊은 종업원들이 퓨전 한복 유니폼을 입고 옛 전통 한과를 만드는 모습이 이색적이다. 강정의 고소한 향기가 가게 내부를 감싸며 한옥을 개조한 듯한 인테리어가 편안하게 다가온다. ‘젊은 전통’을 슬로건으로 내세운 브랜드 스토리가 인상적이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손님들은 이곳이 한과 대중화의 선두임을 증명하고 있다.

MENU 전국을 발로 뛰며 공수해온 최상급 재료들이 이곳의 자랑이다. 모두 매장에서 수제로 만들며 설탕 또한 사용하지 않아 건강한 간식으로 손색이 없다. 식사 대용으로 좋은 강정 바와 떡을 포함해 많은 종류의 한과들을 전통 방식으로 제조하고 있다.
 
 
본문이미지
담장옆에 국화꽃
#떡명장의카페 #정담이있는곳 #밤대추팥빙수

주소 서울 서초구 반포동 92-3
운영시간 10:00~22:00
문의 02-517-1157

CONCEPT 전국 떡 명장대회 제6대 떡 명장으로 선정된 오숙경 대표의 카페. 떡을 포함한 한식 디저트의 맛과 멋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탁 트인 내부 인테리어가 시원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편하게 쉬어 갈 수 있는 공간을 보여준다.

MENU 밤대추팥빙수는 간 우유 얼음에 공방에서 직접 만든 팥앙금과 인절미를 사용한다. 뜨거운 성질의 조린 밤, 대추 칩이 함께 올라가는데 차가운 성질의 얼음, 팥과 궁합이 아주 좋다. 사색인절미구이는 흑미, 보리, 단호박, 쑥으로 맛과 색을 냈으며 기름 없이 불에 구워 조청과 함께 곁들이면 쫀득한 식감과 달콤한 향이 일품이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