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STYLE
  1. HOME
  2. STYLE
  3. interior

세계 유명 조명 디자이너 3인의 이야기

2020-05-09 08:16

진행 : 박미현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인테리어의 완성이자 공간을 더욱 돋보이게 밝혀주는 일등 공신은 바로 조명이다. 조명 입문자들의 감각과 취향을 한층 더 높여주는 세계 유명 조명 디자이너 3인 이야기.

사진 루이스폴센(www.louispoulsen.com), 잉고마우러(www.ingo-maurer.com), 톰딕슨(www.tomdixon.net)
본문이미지
1 알파벳 삽화를 넣은 ‘제텔즈6’.
2 알조명에 날개를 달아 생명을 불어넣은 ‘루첼리노’.

빛의 시인, 잉고 마우러
Ingo Maurer

조명 디자인이라는 제한적인 분야에서 예술과 디자인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세계적인 명성을 구축한 독일의 산업디자이너다. 대표작으로는 1992년, 백열전구가 달린 소켓에 날개를 단 ‘루첼리노(Lucellino)’가 있다. 그를 세계적인 디자이너로 주목받게 한 루첼리노는 단순히 날개 달린 조명이 아니라 빛을 가지고 무한한 판타지의 세계를 창조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하나의 조명이라기보다는 작은 전구 하나하나에 날개를 달아 무한한 생명을 부여한 예술작품에 가깝다. 그리고 이어 1994년에는 깨진 접시 파편이 사방으로 튀어 나가는 이색적인 조명 ‘포르카 미제리아(Porca Miseria)’를 디자인했고, 1997년에는 메모 종이를 집게로 집어서 만든 조명 ‘제텔즈6(Zettel’z6)’를 디자인해 또 한 번 세계를 놀라게 했다. 2019년 10월, 빛의 시인이라 불리는 잉고 마우러가 세상을 떠났다. 하지만 조명이 단지 빛을 비추는 기계가 아닌 상상을 불러일으키는 예술작품이라는 그의 디자인 메시지는 지금도 여전히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본문이미지
1 세심한 각도로 조절된 갓 디자인이 돋보이는 ‘PH5’.
2 북유럽에서 흔한 식재료인 아티초크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PH 아티초크’.

빛의 마술사, 폴 헤닝센
Poul Henningsen

모던 조명 가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세계적인 덴마크 건축가이자 디자이너 폴 헤닝센. 그가 1928년 디자인한 PH 조명은 그의 이름을 따서 만든 조명으로 빛을 가장 부드럽게 밝히는 과학적인 설계를 통해 ‘빛의 황금 분할’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이탈리아 무라노 지역 장인이 입으로 불어 제작되는 블로운 글라스(Blown Glass)를 3겹 레이어로 제작했으며 광원인 전구가 보이지 않도록 설계돼 편안하면서도 풍성한 빛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 눈부심은 줄이고 빛의 밝기를 높이고자 3개의 셰이드를 겹친 PH 시리즈 중 대표작은 PH5, PH 스노볼, PH 아티초크가 있으며 지금까지도 꾸준히 사랑받는 스테디셀러다.
 
 
본문이미지
1 쿠퍼가 빛을 발할 때 환상적인 색감을 선사하는 ‘멜트’.
2 거울처럼 주위 모든 경관을 반사하는 것이 특징인 ‘미러 볼’.

조명의 신세계, 톰 딕슨
Tom Dixon

튀니지 출생의 영국 산업디자이너 톰 딕슨은 미러볼, 멜트, 에치 등 금속을 소재로 한 웅장한 조명 디자인으로 유명하다. 그의 이름을 세상에 알린 미러볼 조명은 동그란 몸통이 거울처럼 주위의 모든 경관을 반사하는 구조다. 나날이 발전하는 기술에 예술적인 디자인을 더해 조명을 공간 속 존재감을 강하게 드러내는 주인공으로 우뚝 세웠다. 그가 새로운 시각으로 조명을 디자인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디자이너가 되기 전까지 밴드에서 베이스 기타를 연주하는 오토바이광이었다는 것. 교통사고로 베이시스트 자리를 내놓게 되자 취미로 해오던 오토바이 튜닝을 하면서 무언가를 만드는 작업에 심취했고, 오토바이 튜닝을 하면서 익힌 용접 기술과 기계구조에 대한 이해, 폐차장의 재료들을 활용하는 기술 등을 활용해 재미난 소품들을 만들어내기 시작했다. 톰 딕슨의 조명 역시 그런 과정을 통해 자연스럽게 탄생한 결과물이며, 지금까지도 그는 기술과 재료를 섞은 재미난 작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