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STYLE
  1. HOME
  2. STYLE
  3. interior

새해 새 기운, 복(福)인테리어

2019-12-23 13:35

글 : 임수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조선일보DB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새해 맞이 집안 대청소나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인테리어를 준비하고 있다면 좋은 기운을 불러 오는 복인테리어에 주목해보자.
 
20191223_123424.jpg
해가 바뀌면서 송구영신하는 마음으로 주변 정리를 하게 된다. 집안 대청소를 하는 것도 그 중 하나. 새해 좋은 기운이 집안에 들기를 기대하며 묵은 짐이나 불필요한 물건을 버리고 집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가구를 재배치하기도 한다. 새해 맞이 집안 대청소나 인테리어를 계획하고 있다면 복을 불러오는 인테리어 팁을 알아 두는 것도 유용할 듯.
복 인테리어의 기본, 현관 청소
복은 현관문을 통해 들어온다. 때문에 좋은 기운이 처음 머무는 공간은 현관. 현관에 신발이 많고 장식품이 많거나 바닥이 지저분하면 좋은 기운이 들어는 것을 방해한다. 신발에 묻은 흙이나 먼지는 집밖에서 털도록 하고 바닥은 항상 깨끗하게 닦는다. 현관에 거울을 두면 들어왔던 좋은 기운이 반사되어 집밖으로 다시 나가므로, 거울은 현관 측면에 비치하도록 한다. 만약 현관문을 열었을 때 맞은 편에 창문이나 욕실이 있다면 문은 항상 닫아 두도록 한다. 현관을 통해 들어온 복이 열린 창문이나 욕실 하수구를 통해 나가버리기 때문. 이때 창문이나 욕실 옆에 화분을 두는 것도 좋다. 화분이 집밖으로 나가는 좋은 기운을 잡아 준다.
20191223_123456.jpg
거실, 공간에 맞는 가구 선택해야 기 흐름 원활
집안에서 가장 큰 공간은 거실. 넓기도 하고 현관 문을 열었을 때 제일 먼저 보게 되는 공간이므로 신경 써야 한다. 대부분 거실에 소파, TV, 에어컨 등을 놓게 되는데, 가구 크기는 공간의 크기에 맞추는 것이 좋다. 공간에 비해 너무 큰 가구를 놓으면 기의 흐름이 막혀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영향을 주지 못한다. 하는 일이 잘 풀리지 않고 답답해질 수 있다. 거실 가구의 메인은 소파. 소파를 놓는 위치는 현관과 등지도록 놓는다. 만약 소파에 앉다 현관이 보인다면 현관에 가림막을 설치하거나 중문을 다는 것도 좋다. 소파의 컬러가 무채색이라면 패턴이 화려하거나 컬라가 다양한 쿠션으로 포인트를 주면 기의 흐름을 활발하게 만들어 복을 부를 수 있다.
20191223_123550.jpg
재물운 부르고 싶다면, 조명과 커튼 이용
재물운에 관심이 있다면 침실과 주방에 신경을 쓸 것. 침실 창문에 너무 두꺼운 커튼을 달면 재물운을 방해하니 얇은 커튼을 이중으로 걸어 미관상 보기도 좋고 재물운도 잡는다. 재물운은 불과 물과 관련이 있어 주방과도 연관이 깊다. 불을 사용하는 가스렌지는 재물운을 좌우하기 때문에 기름기나 음식물이 남지 않도록 항상 깨끗하게 청소한다. 가스렌지와 싱크볼이 가까이 있다면 물과 불이 충돌해 재물운을 방해하므로 작은 식물을 두어 재물운이 새는 것을 막아 준다.
20191223_123153.jpg
집안에 흠집내지 말 것, 기 순환 위해 푸른 식물 키우기
집안에 좋은 기운을 들이고 그 기운이 집안 전체에 원활하게 흐리기 위해서는 걸리는 부분이 없어야 한다. 때문에 불필요한 짐이나 물건을 버리고 공간을 깔끔하고 넓게 쓰는 것이 좋다. 또한 벽이나 바닥에 흠집을 내는 것은 몸에 상처를 내는 것과 같으니 주의할 것. 벽에 그림이나 사진을 걸 때 못질을 하면 벽에 흠이 생기므로 액자용 레일을 달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집안에 화초를 키우고 있다면 화초가 항상 싱싱하도록 관리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 시든 화초나 죽은 화초는 기 순환에 방해가 되므로 버리도록 한다. 또한 키우는 식물의 크기가 거주하는 사람보다 큰 것은 좋은 기운을 방해하니 너무 크지 않은 화분을 놓도록 한다. 살아있는 식물은 좋은 기운을 가져오므로 조화 보다 화분을 배치한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