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STYLE
  1. HOME
  2. STYLE
  3. beauty

<겟잇뷰티> 김정민의 해박한 뷰티 노하우

문제가 생기기 전에 대비하라!

2016-01-05 09:54

글 : 강부연 기자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뷰티 노하우와 재치 있는 입담으로 오랜 시간 <겟잇뷰티>를 지키고 있는 김정민. 운동으로 다져진 보디라인의 비밀과 ‘뷰티 검증 머신’이라 불릴 만큼 해박한 뷰티 노하우까지 뷰티멘토 김정민의 아름다움의 비밀은 꾸준한 자기관리와 노력에 있다.

01.jpg
스카이블루 셔츠 세인트제임스, 데님 스키니 팬츠 리바이스, 화이트 워치 밀튼스텔리, 스노우플레이크 이어링 판도라.

“예민한 피부는 아니지만 피부 톤이 어두운 편이라 트러블이나 상처가 오래가는 편이에요. 피부 톤이 어두운 사람은 멜라닌색소가 밝은 톤의 사람보다 많아 상처나 트러블 흔적이 오래간다고 해요. 때문에 애초에 트러블이 생기지 않도록 클렌징에 신경 쓰고 피지와 각질 케어에 공을 들이고 있어요. 또 피부에 문제가 생기기 전에 피부과를 주기적으로 방문해 수분 관리와 스케일링과 같은 기본적인 케어를 받는 편이에요.”

04.jpg
화이트 셔츠 다홍, 화이츠 쇼트 팬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참 브레이슬릿 판도라.

“요즘 제 몸매를 칭찬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요.(웃음) 데뷔 때부터 운동을 했으니 운동을 한 지도 12년 정도가 되었어요. 하지만 운동을 체계적으로 즐기면서 한 지는 1~2년밖에 안 돼요. 제가 하는 운동은 기능성 트레이닝이라 웨이트 트레이닝은 물론 근막테라피, 그리고 현재 제 몸에 문제가 있는 점을 근본적으로 케어해줄 일종의 재활프로그램도 함께 포함되어 있어요. 일주일에 3번 정도, 하루 1시간 30분에서 2시간 정도 운동을 하는데 운동이라기보다는 단련 또는 수련이라는 표현이 더 알맞을 것 같네요.(웃음)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운동을 즐기고 있는 제 자신을 발견하곤 깜짝 놀랄 때도 있어요.”


02.jpg
아이보리 롱 니트 모조에스핀, 화이트 팬츠와 삭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실버 데이지 링 판도라.

“예쁜 몸매를 만들기 위해선 운동과 식이요법이 꼭 같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해요. 운동과 식이요법의 비중은 3 : 7이에요. 운동보다 식이요법이 더 중요한 이유는 근력운동을 아무리 해도 영양이 공급되지 않으면 근육이 생기지 않고, 유산소운동으로 땀을 빼고 체지방을 태워도 먹는 걸 조절하지 않으면 관리가 되지 않기 때문이죠. 몸에서 받아들이는 비중은 7:3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운동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운동을 하지 않으면 몸에 대한 관리를 쉽게 포기하게 됩니다. 운동을 하게 되면 운동을 위해 투자한 시간과 비용, 노력이 아까워서라도 자기관리를 포기하지 않게 돼요.”


03.jpg


Jung Min’s Beauty Tip

<겟잇뷰티>에 출연하면서부터 방송 혹은 사적인 자리에서 뷰티 제품을 함부로 추천하는 게 도리어 조심스러워졌다는 그녀. 그런 김정민이 자신 있게 추천하는 잇 아이템이 궁금하다면 주목해보자.

“평소에 필링과 피지 케어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에요. 각질 제거를 할 때에는 스크럽 제품을 사용하지 않고 토너나 에센스 타입을 일주일에 1~2번 정도 사용해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고 있어요. 혹은 에센스나 크림처럼 바르고 자면 미세한 각질을 제거해주는 제품이 편리하고 순해 애용해요.
자기 피부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클렌징에 공을 들이게 마련이죠. 저 역시 클렌징에는 까다로운 편이에요. 클렌징에 철칙이 있다면 까다롭고 귀찮아도 부분 클렌징을 한다는 것이에요. 눈과 입은 전용 리무버로 닦고, 볼이나 코와 같이 피지가 올라오거나 클렌징을 깔끔하게 해야 할 부위에는 클렌징 밤이나 오일을 사용해요. 이렇게 부분 클렌징을 하고 난 뒤 나머지 부위는 워터 타입의 클렌징 제품을 이용해 닦아냅니다. 포인트는 한 부위에 여러 가지 클렌징 제품이 닿아서는 안 된다는 거예요.
또한 1일 1팩을 생활화하고 있어요. 아침 메이크업을 받기 위해 숍으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늘 시트마스크 팩을 하는데, 메이크업이 잘 받게 만들어주고 피부에 영양을 꾸준하게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에요.”

05.jpg


1 닥터알카이티스
오가닉 유니버셜 마스크

파우더를 화장수나 물에 개어서 사용하는 워시오프 타입 마스크로 평소 애용하고 있다. 한 끼의 식사에도 모두 섭취하지 못할 만큼의 각종 채소와 비타민이 풍부해 <겟잇뷰티> MC인 이하늬도 반한 제품.

06.jpg


2 포포크림(포포밤)
국내에서 ‘빨간 튜브’라는 별칭으로 알려진 호주 국민크림. 보습과 오일트리트먼트 기능을 가지고 있어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보습이 필요한 곳은 물론 벌레 물린 곳, 민감성 피부질환 등에도 도움이 된다. 메이크업 실장님 추천을 받아 처음 사용한 것은 무향 루카스 포포였는데, 최근 호주에 출장을 다녀온 소속사 대표님에게 상큼한 파파야 향 포포를 선물로 받아 애용 중이다.

08.jpg


3 정샘물 에센셜 인리치드 마스크 
유명한 메이크업아티스트인 정샘물 원장의 브랜드이기에 색조 제품에 대한 믿음은 있었으나 스킨케어 제품력은 어떨지 궁금했던 것이 사실. 스킨케어 라인 역시 믿음을 저버리지 않아 요즘 애용하는 브랜드 중 하나다. 특히 마스크팩은 모닝 팩으로 애용하는데, 신선한 요거트 향이 나면서 피부를 촉촉하고 쫀쫀하게 만들어준다.

07.jpg


4 메리케이 루퍼 바디클렌저
보디 샤워젤 겸 스크럽으로 사용하는 제품이다. 루퍼 바디클렌저는 로터스 앤 뱀부와 레드티 앤 피그 두 종류로, 모양과 사용감은 비슷하지만 향이 다르다. 지인에게 선물하기 좋은 아이템이라 수수하고 프레시한 느낌을 좋아하는 이에게는 로터스 앤 뱀부를, 분위기 있고 열정적인 느낌의 지인에게는 레드티 앤 피그를 선물하곤 한다. 개인적으로는 레드티 앤 피그 향을 좋아한다. 슈거 타입으로 솔트 타입과 다르게 자극이 적고 스크럽 후 피부가 즉시 부드러워져 일주일에 두 번 정도 사용한다.

09.jpg


5 이브롬 클렌저
밤 타입 클렌저를 꺼리는 그녀도 애용하게 만든 저자극 클렌저로, 사용감이 개운할 뿐만 아니라 특유의 아로마 향이 힐링 효과까지 준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일부 백화점이나 편집숍에서 구입할 수 있었지만, 현재는 온라인에서만 판매된다. 훌륭한 제품력에 비해 많이 알려지지 않아 안타까운 제품 중 하나로 같은 라인의 모닝클렌저도 애용한다.

10.jpg


6 Mote 마스카라 One
아이라인을 그리지 않아도 마스카라는 꼭 챙겨 사용할 정도로 마스카라에 관심이 많다. 얼마 전 일본에 거주하며 핫한 뷰티 정보를 알려주는 지인의 소개로 직접 구매해 사용하고 있다. 마스카라 안에 속눈썹 영양제가 함유되어 있어 아이 메이크업으로 약해지고 빠지기 쉬운 속눈썹을 건강하게 지켜주는 동시에 보다 풍성하고 길어 보이도록 도와준다.

11.jpg


7 바비브라운 마이페이보릿 3
3가지 컬러를 골라 한 키트에 담아 사용하는데 바나나, 토스트, 카멜 색상을 담아 늘 파우치에 상비해두고 있다. 평소 메이크업은 거의 하지 않는 편인데, 마이페이보릿 컬러 키트를 상비하고 있다가 급하게 메이크업이 필요할 때 사용한다. 바나나 컬러로 눈두덩이 톤을 정리한 뒤 눈썹 뼈 아래에 살짝 하이라이트를 주고, 토스트 컬러로 눈 앞머리와 콧대 양옆을 터치해 윤곽을 살린다. 이후 카멜 컬러로 쌍꺼풀 라인과 눈 아래를 살짝 채워주면 런웨이 모델처럼 음영 메이크업이 가능해 훨씬 분위기 있어 보인다.

“오랜 시간 <겟잇뷰티>의 MC로 지내다 보니 김정민 하면 배우보다는 뷰티 전문가라는 이미지가 강해요. 하지만 그것에 대한 거부감은 없어요. 재미가 없었다면 같은 프로그램을 그렇게 오래 즐겁게 진행하기란 쉽지 않았을 테니까요. 뷰티 전문가로서 출판사나 브랜드에서 다양한 제안을 받기도 하지만, 아직은 방송프로그램이나 잡지를 통해 저의 소소한 뷰티 팁을 공유하는 정도가 즐거운 것 같아요. 책임감이 강한 성격이라 보다 전문적인 무언가를 한다면 스트레스가 굉장할 것 같거든요. 완벽하게 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클 것 같고요.
나이는 아직 20대지만 어린 나이에 데뷔를 해 방송을 한 지 벌써 12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어요. 돌아보면 제가 무엇이 되고 싶다고 해서 이루어진 일보다는 중국어나 승마, 골프 등 즐기면서 했던 취미나 관심들이 일로 연결되는 경우가 더 많았던 것 같아요. 뷰티도 마찬가지예요. 그래서 지금처럼 재밌게 배워가면서 즐기고 싶어요.”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