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어린이박물관

바로가기 모음 이벤트 동영상 카드뉴스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STYLE
  1. HOME
  2. STYLE
  3. fashion

3kg 다이어트 스타일링 팁

2017-06-12 09:10

글 : 김선아  |  사진(제공) : 셔터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본격적인 여름, 미처 다이어트를 하지 못한 이들을 위해 옷으로 쉽게 하는 다이어트 스타일링 팁을 소개한다. 조금만 신경 써서 옷을 입으면 -3㎏ 정도의 효과는 거뜬하다.
SNS가 활성화된 시대, SNS 안에는 정말 멋진 패셔니스타들이 가득하다. SNS에서는 너무 예쁘고 날씬한 모습이었는데, 실제로 만나보면 의외로 살집이 있는 사람을 보는 경우가 간혹 있다. 그 사람들이 사진을 잘 찍거나 보정을 잘한 것일 수도 있으나 옷을 활용해 스타일링을 잘한 것일 수도 있다. 옷으로 교묘하게 단점을 가려서 사진 상으로는 몸매가 잘 드러나지 않았지만 실제로 만나서 자세히 훑어보니 몸매가 보이는 경우다. 극단적인 예를 들기는 했지만 옷 하나만 잘 골라도 큰 다이어트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은 분명하다.
살이 찐 사람들이 신체 부위별로 스타일링을 보완할 수 있는 방법들을 살펴보자. 먼저 어깨가 넓어서 고민이라면 각 잡힌 테일러드 재킷이 떡 벌어진 어깨를 감쪽같이 숨겨준다. 또한 좁은 네크라인보다는 U자나 V자 네크라인이 어깨를 좁아 보이게 하며, 보트넥이나 큰 칼라는 오히려 어깨를 더 넓어 보이게 한다. 반대로 어깨가 좁다면 홀터넥을 입으면 좋다.
 
여름철에는 팔을 드러내는 옷이 많다. 팔뚝이 두껍다면 퍼프소매처럼 풍성한 소매의 옷을 선택하고, 어깨와 팔 라인으로 이어지는 부분이 후덕해서 고민이라면 쇄골을 최대한 드러내는 디자인의 옷을 고른다. U자나 V자 네크라인은 네크라인 쪽으로 시선이 가므로 팔로 가는 시선을 거둘 수 있다.
 
복부 부분에 살이 쪘다면 오버사이즈 아우터나 박시한 셔츠를 활용한다. 긴 상의로 복부를 가리는 방법도 있다. 간결한 실루엣의 긴 상의는 복부뿐만 아니라 두꺼운 허벅지까지 보완해준다. 롱스커트도 괜찮다.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디테일이 많은 스커트보다는 간결한 실루엣에 딱 떨어지는 스커트가 더 날씬해 보인다는 사실이다. 또 하나! 롱 귀걸이가 얼굴을 길고 날씬해 보이게 하는 것처럼, 롱 스카프를 목에 두르면 상체가 훨씬 날씬해 보인다.
 
하체가 뚱뚱한데 다리를 드러내야 한다면 밑단이 풍성하게 퍼지는 스타일의 팬츠나 스커트를 선택하도록 한다. 허벅지는 두꺼운데 종아리는 날씬한 일명 ‘닭다리 체형’인 경우에는 다리가 보일 듯 말 듯 한 슬릿 스커트가 제격이다. 날씬해 보이면서 섹시한 스타일이다.
 
옷으로 하는 다이어트에는 몇 가지 공식이 있다. 쉽게 말하면 단점이 되는 부위를 가리는 것이다. 팔이 두꺼우면 퍼프소매를, 상체가 뚱뚱하면 롱 재킷을, 다리가 두꺼우면 긴 스커트를 입는 식이다. 다만 아이템을 선택할 때에는 실루엣이나 컬러 배색이 심플하고 프린트나 패턴이 화려할수록 날씬해 보이는 데 도움이 된다.
 
본문이미지

프린트는 확실히 시선을 분산시키는 효과가 있다. 상체가 뚱뚱하다면 화려한 플라워 프린트가 장식된 하의를, 반대로 하체가 뚱뚱하다면 화려한 프린트가 있는 상의를 입으면 좋다. 패턴의 크기 차이를 이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상체 튼실형’이 스트라이프 패턴을 선택할 경우 상의는 잔잔하고 좁은 패턴을, 하의는 굵직굵직한 패턴을 적용하면 상체가 날씬해 보인다.
 
컬러는 사실 어두울수록 날씬해 보인다. 가장 날씬해 보이는 컬러는 블랙이다. 다만, 뉴요커처럼 올 블랙 패션으로 치장할 경우 포인트가 되어주는 비비드한 컬러의 슈즈나 백을 매치하거나 볼드한 액세서리가 함께 착용되어야만 ‘상복 패션’처럼 보이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또 하나의 팁은 ‘시스루 눈속임’이다. 신체 일부 부위를 시스루 소재로 살짝 드러내면 훨씬 날씬해 보인다. 블랙과 시스루가 만나면 그 효과는 두 배가 된다.
 
슈즈도 중요하다. 가장 날씬해 보이는 슈즈는 뭐니 뭐니 해도 스틸레토 힐이다. 매끈하게 쫙 빠진 디자인과 가느다란 굽, 그리고 적당한 두께의 앞코는 키가 커 보이고 날씬해 보이는 효과를 준다. 스커트뿐만 아니라 팬츠에도 잘 어울리는 마성의 슈즈다. 슈즈가 예쁠수록 발끝으로 시선이 가니 몸매에 자신이 없다면 슈즈에 투자하는 센스를 발휘하자. 이러한 몇 가지 규칙들을 지킨다면 이미 시작된 노출의 계절, 다이어트의 압박으로부터 조금은 자유로울 수 있을 듯하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