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남편 차세찌 음주운전 아내 한채아가 사과... 남편 음주운전이 왜 ’내조 잘못한‘ 아내 탓?

2019-12-24 23:33

글 : 김민정 여성조선 온라인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배우 한채아가 남편 차세찌의 음주운전 사고를 두고 ’자신의 내조가 부족했다‘고 심경을 밝히면서 네티즌들 사이에 의견이 분분하다. ’남편이 만취 상태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낸 것이 왜 아내의 내조 부족 탓‘이냐는 의견이 지배적이다.한채아의 의도와 상관없이 '내조 잘못'이란 표현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배우 한채아가 남편 차세찌의 음주 운전 사고에 대해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를 드리게 되어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오전에 저의 배우자의 사건을 기사로 접하시고 많은 분이 불편하고 실망하셨으리라 생각이 된다’면서 ‘배우자의 이번 일은 명백한 잘못된 행동이며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일이기에 변명의 여지 없이 이렇게나마 사과를 드린다. 배우자의 잘못 또한 저의 가족과 저의 잘못이기에 저의 내조가 부족했음을 느낀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채아의 말대로 차세찌의 음주운전이 아내의 내조가 부족했기 때문일까? 이에 대해 성별을 막론한 대다수의 네티즌은 ‘아내의 내조와 남편의 음주운전은 별개’라는 반응이다. 음주운전은 그저 당사자의 ‘나쁜’ 습관일 뿐이기 때문이다. '내조 잘못'이라고 말하는 건 한채아의 의도와 상관없이 또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아내의 내조와는 상관없는 부적절한 표현이라는 지적이다. 


술 먹고 운전하는 사람은 크게 두 부류로 나뉜다. ‘술을 조금 마셨으니 괜찮겠지’ 하는 마음에 운전하는 사람, 술을 너무 많이 마셔 정신이 혼미한 상태로 운전하는 사람이다. 그중 한 번도 음주운전을 안 한 사람보다는, 한 번이라도 음주운전을 한 사람이 나중에 또 음주운전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음주운전은 결국 내조보다는 운전자의 습관과 관련 있다는 의미다.


한편, 한채아의 남편이자 차범근 전 축구 대표팀 감독의 차남인 차세찌는 음주운전 사고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차세찌는 지난 12월 23일(월) 밤 11시 40분경 서울 종로구 부암동 부근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사고를 내 음주교통사고 등의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차세찌는 자신의 차를 운전하다 앞서가던 차를 들이받았으며, 이 사고로 앞서가던 차의 40대 남성 운전자가 경미상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차세찌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246%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다. 한채아와 차세찌는 지난해 5월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