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ISSUE
  1. HOME
  2. ISSUE

젠더리스 전성시대

2019-07-12 16:03

진행 : 유진 기자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2019년, 성의 구분을 없애는 ‘젠더 뉴트럴’이 핫한 트렌드로 꼽혔다. 남녀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을 타파하고 오직 취향과 개성으로 판단하는 시대가 열린 것. 이러한 젠더리스의 경향은 현재 패션&뷰티업계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젠더 뉴트럴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스타일 스토리를 담았다.

사진 각 인스타그램, 뉴시스, 더마에스떼, 데무, 버버리, 펜디, tnN
참고도서 <라이프 트렌드 2019 젠더뉴트럴>(부키)
Gender Neutral Trend

젠더 뉴트럴은 성의 구분을 없애고 중립성을 선택하는 것이다. 2017년 패션계에서 시작된 젠더리스 유행은 점점 확대됐다. 2018년 시장조사기관 민텔(Mintel)에서는 젠더 뉴트럴 뷰티를 글로벌 트렌드로 제시했다. 젠더리스는 유니섹스(unisex)와는 다른 개념이다. 유니섹스는 남성과 여성에게 동일한 패션을 적용하는 것인 반면, 젠더리스는 남자와 여자를 구별하는 성(性) 관념의 고정화를 타파하고 구별 없이 전개되는 것이 특징이다. 가령 청바지와 후드 티셔츠 같은 성 고정관념이 없는 스타일이 유니섹스 패션이라면, 젠더리스 패션의 두드러진 성격은 신체적 특징과 취향의 차이만을 고려한 패션 아이템을 제안하는 식이다. 젠더리스 패션이 유행한 이후 남성은 그동안 여성의 전유물로 여기던 클러치 백과 레깅스, 색조 메이크업 제품을 선택하기 시작했다.

여성은 매니시한 파워슈트 패션을 부활시켰다. 뷰티 업계에선 화장품을 포 맨(for men)이나 포 옴므(for homme)로 구분하는 방법을 없앴다. 남성용과 여성용 제품에 컬러를 다르게 하는 색상 고정관념도 타파하는 경향을 보인다.
 
 
본문이미지
Thom Browne

본문이미지

★Expert's Interview
신규용&박지선 디자이너

신진 젠더리스 컬렉션을 보여주는 브랜드, 블라인드니스
 
본문이미지
‘블라인드니스’에서 전개한 젠더리스 컬렉션의 콘셉트는?
‘아름다움은 모두의 것’이라는 철학에서 시작했습니다. ‘아름다움’을 있는 그대로 보이기 위해서 성별을 구분하지 않으려고 했고, 이를 표현하다 보니 프릴이나 과장된 실루엣 등 장식적이고 화려하면서도 우아한 무드가 주를 이룹니다. 드라마틱한 ‘미(美)’를 장식하는 요소를 성별을 구분하지 않은 옷 자체에 표현한 것이 특징적이라고 할 수 있죠.

젠더 이슈를 통해 강조하고 싶은 브랜드 철학은?
브랜드에서 패션쇼를 통해 디자이너의 옷을 선보인다는 것 외에도 사회적 이슈를 상기할 수 있는 메시지를 담고 싶었어요. 미(美)에 대한 ‘블라인드니스’의 확장된 관점은 패션을 뛰어넘어 대중에게 사회, 문화적으로 고착된 고정관념을 다시 한 번 떠올려보게 하는 컬렉션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젠더리스 룩의 가장 큰 매력은?
자신이 입고 싶은 것을 성별에 구애받지 않고 입을 수 있다는 것이에요. ‘나와 어울리겠다’ ‘입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 제약 없이 그 옷을 선택할 수 있는 것이죠. 옷을 고르면서 성별을 생각하기에 앞서 ‘나’ 자신에 기준을 두고 생각하는 자체가 좋다고 생각해요.

젠더 이슈 트렌드에 관한 디자이너의 생각은?
현재 패션뿐만 아니라 생활권에서도 다양한 젠더리스 사고가 점점 넓어지고 있어요. 직업이나 취미, 문화 등 분야를 막론하고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죠. 사람 대 사람, 사람 대 취향으로 생각하는 자유로운 시대가 젠더리스 트렌드를 자리 잡게 만들지 않았을까요? 성별에 앞서 ‘나’ 자체에 기준을 두고 행동하는 방향으로 계속해서 흘러가면 좋겠습니다.
 
 

Fashion Brand with Genderless
 
본문이미지
<2019 구찌 SS 컬렉션> 구찌는 남성 컬렉션과 여성 컬렉션으로 나누던 패션쇼를 2017 S/S부터 통합하고 컬렉션에서도 성 중립적인 제품을 중점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아이웨어 브랜드 프로젝트 프로덕트, 젠더리스 컬렉션> 프로젝트 프로덕트가 추구하는 젠더리스는 ‘No more boys or girls’라는 슬로건과 함께 우리 자신을 표현함에 있어서는 그 무엇도 방해되지 않는다는 테마를 담았다.

<나이키 젠더리스 컬렉션> 나이키코리아도 성별 구분 없는 스포츠 의류 문화에 앞장서고 있다. 인위적인 성별 구분을 허무는 젠더리스 콘셉트에 맞게 남녀 모델 모두 같은 의상을 입고 있는 화보를 공개했다.

<펜디 2019 F/W 컬렉션> 남자친구의 옷을 입은 듯한 스타일을 뜻하는 보이프렌드 룩처럼 여자친구 가방이나 멘 듯한 걸프렌드 룩이 대세다. 벨트 크로스백과 네크리스를 하고 있는 남성 모델의 모습이 돋보인다.
 

★Genderless Shopping Items
 
본문이미지
1 포멀한 실루엣의 싱글버튼 재킷. 20만8천원, 아워코모스.
2 작은 실버링을 이어 붙여 포인트를 준 이어링. 가격미정, 로에베.
3 하이웨이스트 라인에 주름 디테일을 더한 슬랙스. 12만8천원, 아워코모스.
4 레드 컬러 디테일이 들어간 오버사이즈 체크무늬 재킷. 가격미정, 앤아더스토리즈.
5 넉넉한 품으로 편안하게 착용 가능한 팬츠. 가격미정, 앤아더스토리즈.
6 브랜드 시그너처 로고 디테일을 추가한 어글리 슈즈. 가격미정, 루이 비통.
 
 

Beauty Brand with Genderless
 
본문이미지
1 피부에 브론징 효과를 주고 입체감과 탄력감을 살려주는 지방시 미스터 헬시 글로우 젤. 30㎖ 5만2천원.
2 크리에이터 리안과의 협업으로 하루만에 완판된 저스트 치크 #마르스. 5g 1만7천원.
3 소프트 겔 제형으로 산뜻하고 쫀쫀한 라카 스무스 매트 립 틴트 #03테스. 4.4g 1만5천원.

<지방시, 미스터 컬렉션> 프랑스 럭셔리 쿠튀르 브랜드 지방시에서는 유니버셜 제품으로 남성과 여성 모두의 아름다움을 위한다는 ‘Share the Beauty’라는 메시지 아래 자연스러운 피부 표현과 브로 메이크업 완성을 도와주는 4종의 메이크업 제품을 선보였다.

<젠더 뉴트럴 메이크업 브랜드, 라카> 라카는 모든 제품에 대해 남성·여성의 구분을 없앤 메이크업 룩을 제안한다. 초기 론칭 당시 같은 컬러 립스틱을 남녀 모델이 동시에 바르고 나와 제품을 홍보해 이목을 끌었다. 라카의 철학은 자기다움을 통해 아름다워지는 사람들은 스스로를 차별화해 마치 ‘단 하나의 브랜드’가 되는 것이다.

<젠더리스 향수, 제인패커 뉴트럴> 수많은 뷰티업계 중 제일 먼저 남녀의 경계를 없애기 시작한 분야는 바로 향수다. 영국 니치 향수 브랜드 제인패커는 남녀가 함께 쓰는 젠더리스 라인으로 투베로사 뉴트럴 오 드 투왈렛을 출시했다. 부드러우면서 시크한 중성적 향을 자랑하며 여성스러움과 남성스러움이 공존하는 뉴트럴 향기를 표현했다. 75㎖ 12만9천원.
 

★Genderless Shopping Items
 
본문이미지
1 대비되는 컬러 배색의 캐주얼한 바람막이. 6만9천원, 자라.
2 화려한 프린트와 브랜드 로고가 조화로운 재킷. 가격미정, 구찌 바이 24 세브르.
3 T자 모양 디테일이 경쾌한 느낌을 주는 블루종. 미코 미코 바이 24 세브르.
4 와이드 스트랩에 정사각형 디자인으로 편안한 백팩. 가격미정, 훌라.
5 시원한 메시 소재 캔버스 스니커즈. 가격미정, 토리 버치.
 
 

Genderless with Celeb
 
본문이미지
1 포마드 헤어에 과감한 실루엣의 맥시 룩을 보여주는 배우 한예리.
2 레더 재킷으로 매니시 무드를 완성한 배우 고준희.
3 tvN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매니시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 이다희.
4 오버사이즈 체크 재킷을 걸친 가수 설리.
5 보이프렌드 룩을 완성한 배우 이하늬.
 

★Genderless Shopping Items
 
본문이미지
1 풍성한 실루엣의 시원한 리넨 재킷. 가격미정, 앤아더스토리즈.
2 시크한 무드의 체크무늬 와이드 베스트. 가격미정, 빔바이롤라.
3 화려한 장식의 볼드한 브레이슬릿. 가격미정, 샤넬.
4 맥시 길이 와이드 팬츠. 2만9천원, 자라.
5 이그자틱 레더 패턴 빅 백. 가격미정, 보테가베네타.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