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갑질 논란’ 아이린, 스타일리스트 A씨 직접 만나 사과 “심려끼쳐 죄송”

2020-10-22 23:15

취재 : 임언영 기자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레드벨벳 아이린이 스타일리스트 겸 패션에디터 A씨의 갑질 폭로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다.

레드벨벳 아이린이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아이린은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렸다”며 “후회하고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지난 시간을 돌아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됐다.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전했다. 

아이린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역시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였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다.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며 함께 사과했다. 

스타일리스트 A씨, ‘녹취’도 있다->사과 후 SNS 폭로글 삭제  

앞서 스타일리스트이자 에디터인 A씨가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난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면서 갑질 피해를 폭로했다. A씨는 해당 여성 연예인에 대해 “이미 그녀를 만나기도 전에 전해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면서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는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내려놓았다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낯선 방에서 지옥 같은 20분이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녹취를 했다. 나는 글로 정확한 팩트를 전달하고, 그 내용이 더 없이 효과를 내기 위해 결과를 남기고, 돈을 받고 일했던 에디터였고, 매체의 기자였다. 앞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걸 모든 에너지를 동원해, 그리고 내 두뇌를 영리하고 영악하게 굴려볼 생각이다"고 저하며 파장을 예고했다.
폭로글과 함께 해시태그로 ‘psycho’, ‘monster’라는 단어를 남겨, 갑질 연예인이 "아이린, 슬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사이코’는 레드벨벳의 대표곡이고, ‘몬스터’는 슬기, 아이린이 활동했던 유닛의 노래였기 때문이다. 

아이린의 사과 이후 A씨는 관련 폭로글을 모두 삭제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