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설운도 "노래 잘하는 가수는 많아도 마음 얻기 힘들어… 임영웅은 그걸 해냈다”

2020-06-22 18:00

글 : 임수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미스터트롯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설운도가 트롯열풍을 이끌고 있는 톱7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임영웅에 대해서 “노래 잘하는 사람은 많아도 사람의 마음을 얻는 건 힘든데 임영웅씨는 그걸 해냈다. 새 시대를 여는 스타의 자질을 갖추었다.”고 폭풍 칭찬 했다.

20200622_135140.jpg

설운도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톱7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미스터트롯’ 마스터로 참여한 설운도는 “톱7을 필두로 ‘제4세대’ 트로트 시대가 활짝 열렸다”라고 밝히며 “톱7은 트로트만 아니라 발라드, R&B, 성악, 아이돌댄스 등 많은 경험을 거쳤기에 다양한 장르 소화가 가능한 게 특장점이다. 각자 개성과 노래 스타일이 달라 그룹처럼 활동하는 게 시너지를 내고 있다”고 폭풍 칭찬했다.
설운도가 말한 트롯시대를 짚어보면, 1960~1970년대 남진·나훈아가 이끈 트로트 전성시대를 시작으로 1980~1990년대 ‘트로트 4대 천왕’이라 불리며 활동했던 송대관·태진아·현철·설운도를 거쳐 2000년대 장윤정·박현빈 등의 세미 트로트가 인기를 이어갔다. 그리고 그 뒤를 이어 ‘미스터트롯’의 톱7이 트롯열풍을 이끌고 있는 것이다.

20200622_135101.jpg


20200622_135124.jpg

임영웅, 새 시대를 여는 스타의 자질 갖춰
설운도는 임영웅에 대해 “임영웅씨는 입을 크게 벌리지 않는데도 가창력이 풍부하다. 임영웅씨가 부른 ‘어느 60대 노부부…’ ‘바램’ 등은 쉽게 노래하는 듯 보이지만, 사실 저·중·고음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표현하기 굉장히 까다로운 노래다. 노래 잘하는 사람은 많아도 사람의 마음을 얻는 건 힘든데 임영웅씨는 그걸 해냈다. 새 시대를 여는 스타의 자질을 갖추었다.”
청국장 목소리로 깊은 울림을 주는 이찬원에 대해서는 “목소리가 단단하고 정통 기법을 완벽하게 구사한다. 연구하는 자세를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으며, ‘트롯천재’ 정동원에 대해서는 “악기와 외국어 공부를 더 하면 앞으로 세계 시장도 노려볼 수 있는 인재, 가요계의 획을 그을 큰 스타로 발돋움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총 1건)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순이  ( 2020-06-22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37   반대 : 0
임영웅의 목소리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 빠져들게 하고 노랫말 하나하나가 생생하게 그려지는 전달력이 대단한 명품 보이스의 소유자로 케이 트롯을 이끌어갈 주자임에 틀림없습니다.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