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27일 고2와 중1·초1∼2·유치원생의 등교, 등원 시작... 1/3 원격 수업 권고

2020-05-24 18:22

취재 : 김민수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로 개학 연기 사태가 이번주에 마무리될 전망이다. 오는 5월 27일에는 고2와 중1·초1∼2·유치원생의 등교, 등원이 시작된다. 그러나 교육부는 등교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2를 넘지 않도록 각 시도 교육청에 강력히 권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돌봄 지원도 당분간 지속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7일 예정대로 고2, 중3, 초1·2, 유치원 등교수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등교수업 추가 지원방안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240만 학생 모두 등교·등원,  3분의 1은 원격 수업 강력 권고 

정세균 국무총리 역시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번 주에는 초·중·고가 모두 문을 열고, 유치원생을 포함한 240만여 명의 학생들이 등교할 예정"이라며 "고3 학생들의 6배에 달하는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본격화되는 것으로 다행히 아직까지는 학교를 통한 전파가 발견되지 않았고 등교가 중지됐던 인천과 대구의 학교들도 이번 주부터 수업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해당 지역 학교에서는 등교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2를 넘지 않도록 각 시도 교육청에 강력히 권고하기로 했다. 등교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2를 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은 학생 3분의1은 원격으로 수업을 듣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오는 27일 고2, 중3, 초1~2, 유치원 등교, 등원을 앞두고 인천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자 교육부가 교내 거리두기를 위한 조치이다. 

NISI20200521_0016340008.jpg

초등돌봄 지원은 계속

등교수업 이후에도 학생 3분의1은 원격으로 수업을 받게 함에 따라 돌봄 지원도 계속된다.  유 부총리는 "초등돌봄은 학사운영과 연계해 빈틈없이 제공함으로써 학부모의 돌봄 부담을 덜어드리겠다"며 "5월 27일 등교수업으로 학교의 돌봄 지원이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전반·오후반, 격일제·격주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업을 운영하더라도 돌봄 공백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 이에 따른 지원 인력과 공간 등을 추가로 확보해 대응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또 학교 방역 인력난을 덜기 위해 방과후학교 강사, 퇴직 교원, 시간강사 등 3만여명을 유·초·중·고 특수학교에 신속히 지원하기로 했다.

NISI20200523_0000532222.jpg

인천 고3 확진 이후 3812명 학생 검사 모두 음성 판정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연기됐던 개학은 지난 20일 고등학교 3학년이 등교 수업을 시작으로 재개됐다. 그러나 고3 등교수업 첫날 인천에서 고3 확진자 2명이 나와 66개 학교가 지난 22일까지 등교수업을 중단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 유 부총리는 “119 소방서 응급차량을 이용한 학생을 포함해 24일까지 검사받은 3812명의 학생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학교 안에서 수업 도중 확진자가 발생하거나 학생 간 전파가 이뤄진 것이 아니다. 학교와 교육청이 등교수업 개시 전 선제적인 조치를 취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는 학교가 학생 안전·수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교직원의 불필요한 업무를 줄여주기로 했다. 6월 한 달간 교사들의 외부 연수, 회의, 행사 출장 등의 부담을 없애고 학교폭력 실태조사도 연 2회에서 1회로 통합 실시하기로 했다. 또 올해 교육청 대상 교육부 종합감사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