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만능돌' 임영웅, '귀 호강시켜 주는 음색 깡패' 3위... 1위는?

2020-05-19 19:49

글 : 김경미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사랑의 콜센타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임영웅이 ‘귀를 호강시켜 주는 음색 깡패 스타’ 3위에 올랐다. 발라드와 트롯의 장점을 모두 지닌 임영웅은 부드러우면서도 깊이 있는 음색으로 전연령대를 사로잡고 있다.

20200519_194105.jpg

노래 실력이면 실력, 인성이면 인성 어느 하나 빠지지 않는다고 칭찬받고 있는 임영웅이 아이돌차트에서 노래 실력을 인정받았다. 임영웅은 아이돌차트가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진행한 ‘귀를 호강시켜 주는 음색 깡패 스타’ 설문조사에서 3위를 차지했다. 1위는 방탄소년단의 진이 차지했고, 2위는 하성운이 꼽혔다.
임영웅의 음색은 부드러우면서도 깊이가 있다. 임영웅에게 ‘미스터트롯’ 우승특전으로 신곡을 준 조영수 작곡가는 “임영웅은 발라드만 부르는 가수보다 더 감성적이다. 강한 울림과 긴 여운을 남긴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부를 때는 ‘정말 잘하구나’ 느꼈다. 원로가수가 노래 부를 때 나오는 여유 같은 게 느껴질 정도다.”라며 실력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0200519_193959.jpg

감성적이면서도 울림 있는 음색… 트롯과 발라드의 장점 지닌 가수
임영웅이 무명가수로 활동하던 때부터 임영웅의 팬이었다는 이찬원은 “(임영웅은)모든 사람에게 감동과 위로를 주는 목소리다.”라고 평했다. 임영웅의 어머니는 그가 ‘미스터트롯’ 진으로 선발된 후 “항상 초심 잃지 말고… 너 노래를 들으면서 치유하시는 분들이 많잖아. 제일 많이 받은 연락이 ‘영웅 씨 노래를 듣고 치유했다’는 거야.”라며 노래에 감동을 담으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임영웅은 발라드 가수를 꿈꾸며 대학시절을 보냈다. 대학을 졸업하고 생활고로 여러가지 아르바이트를 하던 고된 시간에도 발라드 가수를 꿈꿨다. 이후 우연히 출전한 포천가요제에서 트로트로 상을 받은 후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다. ‘미스터트롯’으로 트롯 가수로 정점을 찍었지만 그의 음색에는 발라드적 감성이 녹아 있다. 그래서 20대부터 중장년층까지 세대를 가리지 않고 그의 노래에 빠져드는 것이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총 4건)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현주  ( 2020-05-26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7   반대 : 0
들을때 마다 감동을주는 목소리∼
역시...임영웅은 임영웅이다∼∼♡♡
  소망이  ( 2020-05-20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42   반대 : 0
임영웅의 음색은 어느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마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정말 하루종일 들어도 질리지 않는, 들을수록 더 빨려드는 감성장인, 명품보이스 임영웅을 사랑하는 이유입니다.
  냥이  ( 2020-05-20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38   반대 : 1
음색이너무 좋아요 노래마다 목소리가 달라서 많은노래를 들어도 질리지가 않는듯
  날나리공룡  ( 2020-05-20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36   반대 : 0
목소리,눈빛 너무 좋아요∼ 미소천사 임영웅!! 응원합니다∼∼ 건행 ♥ ♥ ♥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