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스타킹’ 키즈, 이찬원X영탁X김호중X김희재... ’미스터트롯’으로 진짜 스타 등극

이찬원, 김호중, ‘스타킹’ MC였던 강호동과 재회

2020-05-10 16:43

글 : 임수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아는 형님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어린 시절 ‘스타킹’에 출연한 적 있는 이찬원, 김호중 등이 ‘스타킹’ MC였던 강호동과 오랜만에 재회했다. 스타를 꿈꾸는 일반인에서 진짜 스타가 되어 ‘아는형님’을 찾은 트롯맨들의 이야기.

20200510_125338.jpg

‘미스터트롯’ 톱7이 ‘아는 형님’에 총출동 했다. ‘아는 형님’ 강호동은 ‘스타킹’에 출연한 적 있는 이찬원, 영탁, 김호중, 김희재에게 “이게 무슨 일이야… 잘 지냈냐”고 물으며 어깨동무를 하고 반가워했다.
이찬원은 ‘스타킹’에 출연했을 때 힘들었다고 말하며 ‘(강호동으로 인해 피해 본) 일반인 피해자 천명은 모을 수 있다’고 폭로해 강호동을 떨게 했다. 이찬원은 “당시 ‘스타킹’ 녹화를 아침 8시에 시작했는데 밤늦게 끝나 막차를 못 타 집에 못 간 관객들이 있을 정도다. ‘스타킹’에 비하면 ‘아는 형님’ 몇시간 녹화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가장 좋아하는 존경하는 방송인이 강호동이었는데 ‘스타킹’ 이후 이경규로 바뀌었다”고 말하며 입담을 과시했다.
이찬원은 ‘스타킹’ 녹화 때 강호동과 사진 촬영을 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스태프들이 사진 촬영이 안된다고 했지만 강호동이 이찬원을 불러 사진을 찍어 주었다고. 이에 ‘아는 형님’ 멤버들이 “그때 사람이 많았냐?”고 묻자 이찬원이 “그렇다”라고 답하자 “보는 사람이 많아서 사진 찍어 준다거”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20200510_125446.jpg

이찬원, 영탁, 김호중, 김희재… ‘스타킹’ 일반인 출연자->진짜 스타 됐다
‘고딩 파바로티’로 ‘스타킹’에 출연했던 김호중은 ‘당시 (긴장해서) 땀이 엄청 났는데 강호동이 땀을 닦아주면서 손수건을 선물로 줬다’고 고백하며 아직까지도 그 손수건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로 유학을 갔을 때도 사람들에게 ‘강호동이 선물한 손수건’이라고 자랑했다며 강호동과의 추억을 전했다.
김호중은 “’스타킹’ 방송을 보고 독일에서 초청이 왔다. 이탈리아 로마이 작은 마을에서 첫 공연을 했는데 커튼콜에서 어떤 관객이 ‘우리가 다시 나갔다 들어올 테니 처음부터 공연을 다시 해줄 수 없냐’고 물어 너무 감동받았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관련기사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