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미스터트롯’ TOP7, “사랑의 콜센타에서 만나요”

전화 주문 즉석 노래방...누가 못 불렸는지가 시청 포인트 & 영탁의 시청률 공약은?

2020-04-02 20:29

취재 : 임언영 기자  |  사진(제공) : TV조선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TV조선 원조 서바이벌 < 미스터트롯> TOP7이 한자리에 모였다. 오늘(2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 시청자들의 신청곡을 들려주게 될 멤버들은 “시청자들의 웃음과 감동을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미스터트롯>의 TOP7이 한자리에 모였다. 오늘(2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시청자들의 웃음과 감동을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사랑의 콜센타’는 <미스터트롯>의 TOP7이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힘을 드리기 위해 마련한 특급 이벤트다.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call.jpg

 

맏형인 장민호는 “(코로나19로) <미스터트롯> 이후 직접 불러드릴 수 있는 무대가 많이 없었다. 시청자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감사의 마음으로, 마음이 무겁고 침체되어 있는 시청자들에게 노래를 불러드리는 자리다”라고 프로그램을 설명했다. 시청자들이 원하는 곡을 장르 불문 들려줘서, 함께 노래방에 있는 것처럼 즐길 수 있는 시간이라고. “경연을 통해 많은 장르를 보여드렸지만, 그동안 못 보여드린 장르의 노래를 신청해주시면 도전하겠다”고 열정을 보였다. 


임영웅과 김호중은 시청자들의 사연이 담긴 노래라면 무엇이든 진정성 있게 노래를 불러줄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메시지가 있는 곡이라면 장르 불문하고 부를 준비가 되어있다고. 영탁과 김희재 역시 장르 불문하고 본인의 목소리로 듣고 싶은 곡이 있다면 어떤 곡이든지 준비가 되어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기회를 통해 막내 정동원은 세미트롯에, 이찬원은 발라드에도 도전하고 싶다면서 트롯이 아닌 새로운 장르로의 변신에 대한 기대감도 전했다. 


“트롯, 발라드, 팝... 모두 불러드립니다" 


멤버 모두가 입을 모아 말하는 '사랑의 콜센터' 매력은 즉흥성에 있다. 영탁은 “단체로 연습하는 곡 말고는 모두 즉흥이고 리얼이기 때문에, 평소 우리가 노래방에서 어떻게 노는지 볼 수 있다”고 “멤버들의 춤사위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장민호는 “경연 때는 내가 잘하는 무대를 위주로 보여드렸는데, '사랑의 콜센터'는 내가 잘한다고 그 노래를 할 수 없다”면서 “어떤 멤버가 노래를 못 불렀는지도 재미 포인트”라고 전했다. 

김희재는 “전국에서 다양한 연령대의 다양한 시청자가 전화를 걸어주셨다”면서 “그 모든 상황이 기억에 남는다.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위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영웅은 "매회 7명의 멤버가 함께 준비한 무대를 오프닝으로 선보인다"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call2.jpg

 

첫 방송을 앞두고 영탁은 시청률 공약도 내놨다. 시청률 28%를 달성하면, 시청자들에게 TOP7의 애장품을 선물로 내놓겠다는 내용이다. 그러면서 “주변에서 ‘미스터트롯’ 끝났는데 무슨 낙으로 사냐고 말씀해주시는데, 재미있게 준비해보겠으니 위로 받으시고 즐겨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애정 어린 멘트를 남겼다. 


멤버들은 “미스터트롯 TOP7은 국민 여러분들이 뽑아준 가수인 만큼, 큰 위로를 드리고 함께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사랑의 콜센타’에 대한 관심을 호소했다. ‘미스터트롯’ TOP7이 시청자들과 함께 준비한 '사랑의 콜센터' 4월 2일 방영됐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