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네이버포스트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예능감도 眞 임영웅, 라디오스타에서 터진 예능 꿈나무

2020-04-02 15:20

글 : 임수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임영웅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으로 예능감을 뽐냈다. 무명시절 이야기와 ‘미스터트롯’ 진이 된 후 달라진 위상, 장민호와의 우정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 놓았다.

20200402_144405.jpg

임영웅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무명시절 이야기부터 ‘미스터트롯’ 진이 되고 달라진 위상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 놓아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그는 하루에도 수백 통의 전화가 와 핸드폰을 열기 어려울 정도라고 밝혔다. 또한 연락 온 사람들이 하나같이 모두 ‘신발’을 달라고 한다며 ‘미스터트롯’ 우승 특전으로 받은 수제화 때문에 본의 아니게 ‘신발요정’이 된 사연도 털어 놓았다. 또한 자신의 어머니가 운영하는 포천 미용실이 팬들의 성지순례 요지가 됐다고 말하며 배우 김영옥 씨도 어머니의 미용실을 방문했다는 전했다.

20200402_144743.jpg

 

생계가 어려웠던 무명시절, 장민호가 힘이 돼 줘
임영웅은 무명 시절에 수입이 없어 아르바이트했던 일화도 들려 주었다. 그는 “‘포전 시민 가요제’ ‘전국 노래자랑’ 등에서 트로피를 받으며 가수의 길을 시작했지만 생계를 위해 군고구마를 팔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임영웅은 무명 가수로 활동하며 군고구마 판매로 생계를 유지할 때 가장 큰 힘이 되어 준 인물로 장민호를 꼽았다. 장민호는 임영웅에게 무대의상을 빌려주기도 하고, 용돈을 주면서 응원과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고. 그는 어려웠던 시절에 힘이 돼 준 장민호에 대한 고마움을 담아 ‘남자는 말합니다’를 열창해 장민호을 감동시켰다.

임영웅은 ‘장민호가 ‘미스터트롯’에 출전 안한다고 했다. 그런데 첫 촬영날 대기실에 맨 마지막으로 들어와 깜작 놀랐다’고 말하자 장민호는 ‘임영웅, 영탁이 송가인처럼 되면 그 꼴을 못 볼 것 같더라. 내가 안 되는 건 상관없는데 너희들이 잘되는 건 못 보겠더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총 4건)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감성장인  ( 2020-04-02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0   반대 : 0
예능계 꿈나무 임영웅. 다음 주도 본방 사수합니다.꽃길만 걷길 바랍니다.
  응원합니다  ( 2020-04-02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1   반대 : 0
임영웅 너무 잘했어요
  권은주  ( 2020-04-02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1   반대 : 0
영웅아 라스 즐거웠단다 ..잘했어 다음주도 본방사수할게 ^^
  미소나경  ( 2020-04-02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5   반대 : 0
예능 꿈나무∼∼^^
멋지네요.
계속 여러 방송에서 마니마니 볼 수 있음 좋겠습니다.
뭘해도 다 좋아요.
이젠 하고픈 것 마니 하고 늘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가 응원하겠습니다.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