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서동주의 고백 “아빠 서세원, 기억의 다락방에서 꺼내고 싶지 않아… 엄마 서정희, 나와 전혀 다른 성격”

2020-02-03 16:25

글 : 강현숙 여성조선 온라인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3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이슈메이커’ 서동주가 등장한다. 이날 국밥집을 찾은 서동주는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눈코 뜰 새 없이 지내는 근황부터 변호사가 되기까지 녹록지 않았던 미국 생활, 그리고 그녀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가슴 아픈 가정사까지 솔직한 이야기를 전한다.

사진 SBS

서동주가 서세원에 대한 속내를 털어놓는다.

3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이슈메이커’ 서동주가 등장한다.

이날 국밥집을 찾은 서동주는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눈코 뜰 새 없이 지내는 근황부터 변호사가 되기까지 녹록지 않았던 미국 생활, 그리고 그녀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가슴 아픈 가정사까지 솔직한 이야기를 전한다.

“아빠 서세원은 너에게 어떤 사람이야?”라는 김수미의 물음에 서동주는 “기억의 다락방이 있다면, 아빠 관련된 건 그곳에 넣어두고 꺼내고 싶지 않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다락방을) 여는 순간 부정적인 감정이 제 인생을 삼킬 것 같다”고 불편한 속내를 감추지 않았다. 대답 말미에는 “앞으로 보지 못해도 그저 아빠가 행복하길 바란다”라며 담담하게 말했다.

한편, 엄마 서정희와 이혼이라는 같은 아픔을 겪은 서동주는 “엄마보다 내가 이혼 선배다”라고 농담을 하며 솔직하고 당당한 매력을 뽐낸다.

현재 서정희는 홈쇼핑 쇼호스트부터 대학교 강사, 작가, 화장품 사업가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종횡무진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엄마의 근황을 전하던 서동주는 “엄마와 나는 성격이 전혀 다르다”며 오랜만에 만나는 딸에게도 “너 왜 이렇게 살쪘니?”라고 첫인사를 하는 엄마의 거침없는 언행 때문에 자주 싸운다고 말했다.

서동주는 SNS를 뜨겁게 달군 몸매의 비결은 간단한 운동법이라며 김수미에게 전수해주기도 했다.

그간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속 깊은 서동주의 매력은 3일 월요일 밤 10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