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네이버포스트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star&

봉준호 "자본주의 심장 미국에서"... 韓영화 최초 황금종려상 이어 골든글로브까지

대한민국 최초 기록 또 써낸 봉준호 감독이 직접 말한 수상소감

2020-01-06 17:46

취재 : 임언영 기자  |  사진(제공) : CJ엔터테인먼트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봉준호 감독이 대한민국 영화 역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또 하나 남겼다.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데 이어 또다시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까지 품에 안았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대한민국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올해로 77회째를 맞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가 주최하고 매년 미국 LA에서 개최되는 시상식으로, 아카데미 시상식과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양대 시상식 중 하나다.
 
미국 현지 시간으로 5() 오후 5LA 비버리힐스에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개최된 가운데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본문이미지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쓴다. 그 언어는 영화!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은 놀라운 일입니다. 믿을 수 없습니다. 나는 외국어로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어서, 통역이 여기 함께 있습니다. 이해 부탁드립니다. 자막의 장벽, 장벽도 아니죠. 1인치 정도 되는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페드로 알모도바르 그리고 멋진 세계 영화감독님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어서 그 자체가 이미 영광입니다.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쓴다고 생각합니다. 그 언어는 영화입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자본주의의 심장 미국에서 뜨거운 반응
 
또한 시상식 직후 이루어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봉준호 감독은 자본주의에 관한 영화인데, 미국이야말로 자본주의의 심장 같은 나라니깐 논쟁적이고 뜨거운 반응이 있을 수밖에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정치적인 메시지나 사회적인 주제도 있지만, 그것을 아주 매력적이고 관객들이 친근하게 받아들일 수 있게 전해주는, 우리 뛰어난 배우들의 매력이 어필되었기 때문에 미국 관객들에게 좋은 반응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까 수상 멘트할 때 정신이 없어서 간결하게 서브타이틀(자막)에 대한 이야기만 했는데, 같이 일한 멋진 앙상블을 보여준 우리 배우들과 같이 일한 스탭, 바른손, CJ, NEON(미국 배급사)의 회사 분들께 감사의 말을 못 했었어요. 마침 이렇게 얘기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덧붙였다.
 
본문이미지
<기생충>은 지난해 1011일 미국 현지 언론과 평단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뉴욕과 LA 3개 상영관에서 선개봉했다. 당시 <기생충>의 오프닝 스코어는 역대 북미에서 개봉한 모든 외국어 영화의 극장당 평균 매출 기록을 넘어서는 신기록이었다. 개봉 후에는 관객들의 입소문이 더해지며 상영관 수를 최대 620개까지 빠르게 확장했다.
 
<기생충>은 개봉 80여 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꾸준한 흥행세를 유지하며 5일 기준 북미 박스오피스 누적 매출 2,390739달러(279억원)를 돌파했다. 이는 북미에서 개봉한 역대 한국영화 흥행 1위 기록이자 북미에서 개봉한 역대 모든 외국어 영화 중 흥행 순위 8위의 대기록이다.
 
<기생충>의 북미 흥행세는 이번 골든글로브에서의 수상 소식 및 2월에 있을 아카데미상 노미네이트 기대감까지 더해지며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본문이미지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