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star&

정가람, ‘동백꽃 필무렵’ 성인 필구 역 등장…아역 필구를 넘어설까

2019-11-15 09:15

글 : 강현숙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KBS <동백꽃 필 무렵>화면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동백꽃 필 무렵>에서 성인 필구로 등장한 배우 정가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월 1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에서는 아역 필구(김강훈)의 성장 후 모습이 등장했다. 필구는 동백(공효진)의 아들로, 야구스타 강종렬(김지석)가 친아버지다. 동백은 애인인 황용식(강하늘)에게 ‘까불이’를 잡을 때까지만 어린 필구를 강종렬에게 맡기겠다고 털어놨다.
일이 그렇게 된 것은 필구를 두고 벌인 ‘웅벤져스’ 아줌마들과 용식의 어머니 곽덕순(고두심)의 말싸움에서 비롯됐다. 덕순이 필구를 동백의 ‘혹’이라고 얘기했고, 그 말을 듣게된 필구가 화를 내며 그 자리를 떠났다. 이에 필구는 친아버지인 종렬에게 가겠다고 동백에게 말을 했고, 가슴은 아프지만 동백 역시 그렇게 하기로 결정했다.

필구는 동백 앞에서는 아무렇지 않은 척했지만, 종렬의 차 안에서 눈물을 터뜨렸다. 동백은 필구를 그리워했고, 필구도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하지 못했다. 나중에 동백은 필구가 떠나기로 결정한 이유를 알게됐고, 그 즉시 필구를 만나러 갔다. 동백은 필구가 점심 도시락으로 즉석밥과 배달용 단무지를 갖고 와 친구들에게 ‘단무지’로 불린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동백은 삼촌으로 둔갑한 종렬에게 강력한 한 방을 날렸다. 필구의 손을 잡고 옹산으로 돌아온 동백은 황용식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그는 “여자 말고, 그냥 엄마로 행복하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두 사람의 이별 후 필구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성인 필구는 “그렇게 기적 같은 엄마의 봄날이 저물었다”며 “그 봄날을 먹고 내가 자랐다”고 말했다. 성인 필구는 배우 정가람이 맡았다. 정가람은 2012년 MBC 시트콤 <스탠바이>로 데뷔했다.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 <빙구>, <미스트리스>, 영화 <4등>, <시인의 사랑>, <독전>, <기묘한 가족>, <악질경찰> 등에 출연하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영화 <4등>으로 대종상 신인 남자 배우상을 받았다.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혜영 역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장을 차려입은 성인 필구는 엄마 동백과 통화에서 “왜 맨날 밥은 그렇게 물어보냐. 근데 엄마 내가 좀 바쁘거든”이라고 말하며 전화를 끊어 눈길을 끌었다. 예상치 못한 성인 필구의 등장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쏟아졌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