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간 배너
  •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ISSUE
  1. HOME
  2. ISSUE
  3. star&

벌써 셋째…연예계 대표 다둥이 부모 vs ‘아이 無’ 딩크족

2019-11-07 14:24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인구동향조사 결과 한국 가임여성 1명당 출산율이 0.977명에 그쳤다. 매년 역대 최저 출산율 기록을 갈아치우는 탓에 몇 년 전부터 정부가 나서 '출산 늘리기' 대책에 힘쓰고 있다. 스타들 가운데 이런 정부 정책에 이바지하는 가족이 늘어나고 있다.

본문이미지

11월 7일 D라인을 뽐낸 가수 정인의 모습이 포착됐다. 현재 둘째 임신 중인 정인은 오는 12월 아들을 출산할 예정. 무려 11년의 열애 끝에 2013년 결혼한 정인과 조정치는 2017년 첫째 딸 조은 양을 얻었다. 조정치는 딸 조은 양과 함께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기도 했다. 그리고 출산 3년 만에 네 가족이 될 준비를 하고 있다.
 
다둥이 부모 합류 "셋째 임신 했어요"
 
 
본문이미지

배우 김성은은 제법 부른 배를 안고 11월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11년째 남편인 축구선수 정조국과 장거리 부부라는 김성은은 이날 방송에서 셋째 임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셋째 임신은 남편의 헤어스타일리스트 재클린 덕분"이라면서 정조국이 파마하고 온 날 아이가 생겼다고 밝혔다. 은퇴를 고민 중이던 정조국은 셋째 임신 소식을 듣고 40살까지 선수로 뛰겠다고 결심했다고.
 
뮤지컬 배우 박은태와 그룹 파파야 출신 배우 고은채도 최근 셋째 딸을 품에 안았다. 고은채는 10월 28일 자연분만으로 셋째 딸을 출산했다. 2012년 9월 결혼한 박은태 고은채 부부는 2013년에 첫 딸을 얻고, 2016년 아들을 품에 안았다.
 
지난 해 방송 복귀를 발표했던 선예는 갑작스러운 셋째 임신으로 다시 활동을 중단했다. 추석 무렵 임신 소식을 전해온 선예는 올해 초 셋째를 출산했다. 이로써 선예는 세 딸 박은유, 박하진, 박유진 양을 둔 다둥이 맘이 됐다.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 하하와 별은 7월 셋째 딸 '송이'를 출산했다. 2012년 결혼한 두 사람은 슬하에 아들 둘, 딸 하나를 둔 다둥이 부모가 됐다. 하하는 과거 방송에서 " 와이프가 첫 아이를 낳고 육아에만 전념을 했더니 산후 우울증이 왔다. 일을 했으면 했다. 그런데 아내가 컴백을 고민할 때 둘째가 생겼다. 그래서 아내에게 둘째 출산 후 하고 싶은 것을 다 하라고 했지만, 셋째가 생겼다"면서 미안함을 드러낸 바 있다.
이밖에 윤상현, 소유진, 송일국 등이 일찍이 다둥이 부모 대열에 합류했으며 가수 박지헌은 6남매를 둔 다둥이 아빠로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아이 없이도 행복해요
 
아이 없이 사는 부부를 일컫는 신조어 '딩크족'. '딩크족'은 정상적인 부부생활을 영위하면서 의도적으로 자녀를 두지 않는 맞벌이 부부를 뜻한다. 자발적 유형과 건강·경제적 여건 등의 문제로 아이를 낳을 수 없는 비자발적 유형이 있다. 결혼한 지 수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둘 만의 사랑을 뽐내는 부부들을 살펴봤다.
 
본문이미지

워너비 부부로 떠오른 이효리 이상순은 결혼 7년차임에도 2세 소식이 없다. 이효리는 JTBC '효리네 민박' 출연 당시 2세 질문을 받고 "우리는 사실 (아이를) 낳을지 말지 아직까지 고민 중이다. 자연적으로 생기면 당연히 낳는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안 생기더라"라고 말했다. 또 '한끼줍쇼'에서도 그는 "아기를 꼭 낳고 싶은 생각은 없는데, 예쁜 아기를 보면 낳고 싶다가 아기 때문에 힘들어하는 엄마를 보면 '아 그냥 살까' 하면서 왔다 갔다"고 털어놨다.
 
2014년 결혼한 가수 린과 이수는 여전히 친구처럼 달달한 일상을 보내는 중이다. 10년 친구에서 부부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 린은 2016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해 "내년엔 아기를 갖고 싶다"고 밝힌 바 있지만 여전히 그들의 SNS를 통해서는 부부만의 신혼 같은 일상만 전해지고 있다.
 
배우 김수로는 같은 직업인 아내 이경화와 함께 연기 활동에 집중하기 위해 일찍이 자녀를 갖지 않기로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13년 열애 끝에 결혼한 두 사람은 지금도 연애 중인 것처럼 살고 있다고. 2017년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한 김수로는 "다른 사람과 결혼했더라도 아내와 바람을 피웠을 것"이라며 아내를 향한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