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모음 이벤트 동영상 카드뉴스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KOICA EVENT
ISSUE
  1. HOME
  2. ISSUE
  3. star&

낭만 닥터 한석규 교도소로 간 까닭은?

영화 <프리즌>에서 교도소의 독재자 역 맡아

2017-03-06 08:34

취재 : 임언영 기자  |  사진(제공) : 신승희, 영화 <프리즌> 스틸컷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로 대상을 수상한 연기의 신 한석규가 이번에는 교도소로 공간이동을 했다. 영화 <프리즌>에서 교도소의 권력 실세이자 왕으로 군림하는 독재자 악역을 맡아 전에 없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시나리오를 읽고 난 후의 제 느낌은 ‘정말 힘든 역이다, 이 옷은 내 옷이 아니다’였습니다. 그런데 이 양반(감독)이 왜 이렇게 나에게 하자고 그러나, 그랬던 기억이 납니다.(웃음) 두려웠어요. 본능적으로 두려운 역할이 있겠죠. 이번 역할이 저에게는 그랬어요. 연기자로서 도전적인 마음도 생겼습니다. 그래서 왜 나여야 하느냐, 나의 어떤 면 때문인가를 자꾸 (감독에게) 물었어요. 그런 식으로 현장에서 만들어간 작업의 결과가 이 영화인 것 같습니다.”

영화 <프리즌>은 교도소에 대한 당연한 상식과 고정관념을 깨면서 출발하는 이야기다. 영화 속 죄수들은 밤이 되면 밖으로 나가서 대한민국의 완전범죄를 만들어낸다. 충무로에서는 제작 전부터 입소문이 자자했는데, 교도소에 대한 디테일한 묘사와 살아 숨 쉬는 캐릭터로 실제 있었던 사건을 재구성한 시나리오가 아니냐는 이야기가 돌 정도였다.

교도소의 권력 실세이자 왕으로 군림하는 익호 캐릭터를 한석규가 맡았다. 한석규는 크랭크인 전부터 적극적으로 캐릭터에 관한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등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현장에서 시나리오를 손에서 놓지 않아 ‘시나리오 중독’이라고 불렸을 정도라고 한다. 목덜미부터 등까지 이어지는 극 중 익호의 커다란 상처는 한석규가 직접 제안한 아이디어다.
 
 
역대급 연기 변신
 
<프리즌>에서 한석규는 죄수들을 진두지휘하는 권력자이자 교도관들조차 발밑에 두고 교도소를 쥐락펴락하는 절대 제왕 익호 역을 맡았다. 연기의 신이라고 불리는 한석규가 두려움으로 시작한 배역이라고 말할 정도로 이번 캐릭터는 한석규의 기존 이미지와는 정반대의 악역이다. 그간 악역으로 출연한 적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주로 따뜻한 이미지의 역할을 해온 그이기에 대중에겐 낯설다.

새로운 이미지를 위해서 그는 남다른 노력을 많이 했다. 가장 신경을 쓴 부분 중 하나는 발성이다. 모든 개그맨들의 성대모사 욕구를 자극하는 특유의 목소리를 그는 본인의 가장 큰 장점이자 단점이라고 생각한다.
“제 특유의 목소리가 관객분들께 익숙해져 있다는 것은 장점이지만 큰 단점이에요. 보완할 방법이 없나 많이 연구했습니다.”

덕분에 부드러운 남자의 표상이었던 한석규는 카리스마 넘치는 인물이 됐다. 한석규의 이면에 숨어 있던 모습을 끄집어내려고 했던 감독의 의도와도 잘 맞아떨어졌다. 나현 감독은 이번 작품의 익호라는 캐릭터의 카리스마가 워낙 대단해서 관객들이 압도당하지 않을까 염려가 된다며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시나리오의 매력을 어떻게 전달해야 할까 하는 점이 어려웠어요. 대한민국의 모든 모습을 감옥이라는 곳에 농축시켜 집약한 시나리오니까요. 사람이 가지고 있는 가장 본능적인 모습을 교도소라는 좁은 공간을 통해 넓은 세계관으로 펼친 이 영화만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위해 고민했습니다.”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영화 <프리즌>은 교도소에 대한 당연한 상식과 고정관념을 깨면서 출발하는 이야기다. 영화 속 죄수들은 밤이 되면 밖으로 나가서 대한민국의 완전범죄를 만들어낸다.

후배들이 잘 따르는 진짜 선배

모든 작품이 그렇겠지만 이번 작품에 특히 애착을 느끼는 것은 함께한 배우 김래원과의 작업이라는 점 때문이다. 시청률의 제왕이라 불리는 두 배우가 한 작품에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 낚시라는 공통의 취미를 가지고 있어서 개인적으로 친하게 지내던 두 사람이 드디어 작품을 함께하게 됐다. 평소 선배 한석규를 잘 따르던 후배 강래원은 그를 두고 “배우로서는 물론이고 인격적으로 많은 영향을 받은 좋은 선배”라고 극찬했다.

긴 경력만큼 현장에서 선배로서의 역할도 제대로 소화하는 그다. <프리즌>에는 김래원뿐 아니라 신성록, 정웅인, 조재현 등 남자 후배들이 대거 출연하는데, 모두가 입을 모아 한석규 선배를 극찬했다. 연기는 물론이고 열악한 촬영 현장에서 분위기를 리드하면서 끈끈한 동기애를 다졌다고 한다. 재미있는 것은 한석규가 맛있는 음식을 챙겨주는 것으로 유명했다는 점이다. 한석규가 주도하는 회식은 고깃집이 아닌 한정식집에서 이루어져 그야말로 건강을 챙길 수 있었다고.

“마흔 전에는 잘 몰랐는데, 요즘은 한 끼 한 끼가 소중하구나 하는 생각을 많이 해요. 전에는 먹는 것이 중요하지 않다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아요. 나이를 먹어서인지 잘 모르겠는데, 사람에게 먹는다는 건 참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연기자라는 직업은 몸을 써서 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잔소리처럼 건강을 챙기라는 말을 많이 해요.”

오랜 시간 배우로서, 또 한 인간으로서 살면서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과 태도가 많이 달라졌다. 물론 달라지지 않은 것도 있다. 바로 연기에 대한 진지한 태도다. 영화를 왜 하는지, 작품으로 무슨 이야기를 하는 것인지, 액터인 나의 역할은 무엇인지, 무엇을 해내야 하는지 생각을 점점 더 많이 하게 된다고 한다.

“오늘 아침에 잭 니콜슨 생각이 났어요. 몇 년 전부터 보이지 않는다 싶었는데, 대사를 기억하지 못할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아서 연기에서 은퇴를 하신 거라더군요. 그 얘기가 남다르게 다가왔어요. 이제 잭 니콜슨 연기를 못 보겠구나, 나도 언젠간 저렇게 될 수 있겠구나. 나에게 그렇게 많은 추억과 상상력을 주던 인물 중 한 사람이 그만하게 되었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을 때 쓸쓸한 마음이 들었지만 기쁘기도 했어요. 추억 속에서 영원할 테니까요. 액터라는 일이 그런 것 같아요. 같이 살고 있는 여러분과 추억을 공유하는 관계잖아요. 앞으로도 계속 잘 풀어보겠습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