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신애라 "아들, 과거 틱 증세…병원 찾을 정도"

2020-10-17 11:01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SBS '땡큐'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배우 신애라가 과거 아들에게 틱 증세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배우 신애라가 아들에게 틱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10월 1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이하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틱이 있는 금쪽이에 대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신애라는 "우리 아들도 틱이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병원에 찾아갈 정도로 틱이 있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너무 감사하게 자연스럽게 없어졌다"고 경험담을 털어놨다.

 

오은영은 "보통 우리의 의지대로 근육을 쓰는데 틱은 불수의적인 근육의 수축을 동반하는 건데 이것이 매우 빠르게 반복적으로 신체 일부분을 움직이거나 이상한 소리를 내는 것"이라고 틱을 설명했다.

 

신애라는 "(아들한테) '너 틱 안 했을 때 어때?'라고 묻자 '답답해서 죽을 것 같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틱은 대체로 5~7세부터 증상이 나타나서 15세 이전에 많이 줄어든다"면서 "틱의 행동이 목적을 가지고 움직이는 게 아니라는 것을 부모님들이 알아야 한다. 습관은 누구나 고칠 수 있지만 틱은 일부러 그러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bandicam 2020-10-17 10-18-16-073.jpg

 

 


"행복 우선" 신애라 차인표 교육법은?

과거 방송된 SBS '땡큐'에서 차인표는 아들 차정민군을 1년 동안 홈스쿨링을 시켰다고 밝혔다. 차인표는 "초등학교 6학년 때 점점 표정이 어두워졌고, 벌써부터 아이에게 이런 짐을 줘선 안 되겠다는 생각에 아내와 함께 결정한 뒤 학교를 그만두게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일주일에 하루는 농사, 한 번은 수영을 갔다. 그랬더니 아이 얼굴이 1년 만에 환하게 폈다. 그냥 뒀다면 방문을 잠그는 아이가 됐을 것"이라며 교육보다 아이의 행복을 우선시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