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KBS 연구동 화장실 '몰카 개그맨', 손넣어 직접 촬영…"혐의 인정"

2020-08-14 16:00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TV조선 뉴스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KBS 연구동 내 여자 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불법촬영을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개그맨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KBS 연구동 건물 여자 화장실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KBS 공채 개그맨 박모(30)씨가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8월 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류희현 판사 심리로 열린 박씨의 첫 공판기일에서 박씨의 변호인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성적 목적 다중이용 장소 침입 등 혐의에 대해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bandicam 2020-08-14 15-53-41-617.jpg

 

박씨는 지난 5월 27일부터 29일까지 15차례에 걸쳐 KBS 연구동 여자 화장실에 설치한 몰래카메라로 피해자들을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불법 카메라를 설치하기 위해 KBS 연구동 등 건물을 침입한 혐의도 함께 받는다. 또한 그는 지난 2018년 KBS 연구동 화장실에서 칸막이 위로 손을 들어 올리는 방법으로 지난 4월까지 총 32차례에 걸쳐 피해자들이 용변을 보는 모습 등을 촬영하거나 촬영을 시도했으며, 이를 저장매체로 옮겨 소지한 혐의를 받았다. 박씨는 불법 촬영물 7개를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수사 후 지난 6월 30일 A 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박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사죄하는 마음으로 피해자들과 합의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다음 공판은 9월 11일 열린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